'소형' 핵 폭발해 방사능 퍼지자 주민들 즉각 대피시킨 러시아 푸틴 대통령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김남하 기자 = 러시아 북부 도시 인근에서 발생한 핵 폭발사고로 방사능 수준이 평소의 16배나 증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민 생명에 중대한 위협이 될 거라는 우려가 나오는 가운데 러시아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이 즉각 행동에 나섰다.


지난 13일(현지 시간) 인테르팍스통신 등은 러시아 기상환경감시청 자료를 인용해 "지난 8일 아르한겔스크주 뇨녹스크 기지에서 일어난 엔진 폭발 사고로 인근 도시의 방사능 수준이 평소의 16배까지 올라갔다"고 보도했다.


YouTube 'RUPTLY'


이어 "이 도시의 방사능 상황 자동감시센터 8곳 중 6곳에서 감마선 수준이 이 지역 평균 수준보다 16배까지 치솟았으며 오후 2시 30분부터 서서히 정상화됐다"고 설명했다.


이에 러시아 일각에서는 "시민들의 안전이 위험하다"는 이야기가 나왔다. 


정부의 빠른 대처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이어졌고, 과거의 아픔(체르노빌 사태)을 되풀이해서는 안 된다는 말도 나왔다.


CNN의 보도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사고 직후 정부 관계자들에게 "즉시 사고 발생지 인근에 거주하는 현지 주민들이 발빠르게 대피할 수 있도록 하라"고 명령을 내렸다.


비록 다수 주민이 거주하는 곳 인근에서 사고가 발생했다는 비판을 피하기는 어려워 보이지만, 현지 주민들의 생명을 보호하기 위한 대책을 즉각 지시한 것은 좋은 선택으로 보인다. 


인사이트FOX NEWS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