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일 운동 참여 후회할 것"···DHC 화장품 판매자가 소비자 훈계하며 남긴 답변

인사이트국내에서 논란이 된 DHC텔레비전의 혐한방송 / JTBC '뉴스룸'


[인사이트] 강유정 기자 = 일본의 뷰티 브랜드 'DHC'의 노골적인 '혐한 방송'으로 국내에서는 불매운동 움직임이 거세지고 있다.


이런 가운데 한 온라인 쇼핑몰에 입점한 DHC 판매자의 글이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13일 온라인 쇼핑몰 '11번가' 홈페이지에 따르면 DHC 화장품을 판매하는 한 온라인 판매업체의 Q&A 게시판에 "잘 가요 DHC NO 아베"라는 소비자의 댓글이 올라왔다.


그러자 판매처는 해당 소비자의 댓글에 "당신의 애국심의 열심에 대해서는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감사하다"라면서 "하지만 훗날 당신이 반일 프레임에 참여했던 것을 후회할 것입니다"라고 지적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이어 "부분적인 일본의 행위가 과대확대된 부분들이 많다. 요즘 베스트셀러에 있는 '반일종족주의'의 책을 읽지 않아도, 예전 저의 할머니들이 들려주던 일본 사람들에 대한 이야기가 너무 다르기 때문이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판매처는 "부디 선동에 당하지 말고, 일본 근현대사를 공부하고 사실관계의 책을 섭렵하면서 의견과 신문, 정보 매체는 멀리하면서 공부하길 권한다"라고 조언했다.


해당 답변은 곧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통해 빠르게 확산됐다.


인사이트DHC


답변을 접한 누리꾼들은 "DHC가 아직도 정신을 못 차렸다", "어디서 훈계질이냐", "DHC는 완전히 끝났다", "말투가 한국인 같지 않게 어색하다", "어떻게 저게 고객 답변이냐" 등의 반응을 보이며 비판했다.


한편 DHC 코리아는 자회사 'DHC텔레비전'의 혐한 방송과 관련해 지난 13일 공식 사과문을 올렸다.


하지만 일본 본사는 아무런 입장도 밝히지 않은 데다 DHC텔레비전에서는 혐한 발언을 계속 내보내면서 논란은 쉽게 사그라지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