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먹파vs찍먹파' 서로 증오(?) 안하고 사이좋게 탕수육 먹게 도와주는 마법의 그릇

인사이트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김남하 기자 = 탕수육은 과연 '부억'일까 '찍먹'일까. 아무리 생각해도 답이 나오지 않는다. 


소스를 탕수육에 부어 먹을 경우 촉촉하고 부드러운 맛이 배가 된다. 반면 탕수육을 소스에 따로 찍어 먹으면 고기 질감과 튀김의 바삭함, 소스의 향미까지 느낄 수 있다.


두 방법의 장단점과 특성이 워낙 뚜렷하고 극명히 다른 까닭에 '찍먹파'와 '부먹파'는 늘 대놓고 신경전을 벌여왔다. 그 옛날 예송논쟁보다도 더 치열하게 논리를 전개하며 논쟁한다. 


인사이트gettyimagesBank


그런데 이러한 논란(?)을 한 번에 해결해줄 수 있는 아주 신박한 그릇이 등장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탕수육 부먹 vs 찍먹 문제, 이 그릇이면 끝난다"는 내용의 게시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 작성자 A씨는 "얼마 전 중화요리 집에서 탕수육을 배달시켰는데 이렇게 생긴 그릇이 오더라"며 당시 찍은 사진을 함께 게재했다.


올라온 사진에는 그릇 가득 담긴 탕수육이 보이는데 기존에 우리가 흔히 봐왔던 탕수육 그릇과는 뭔가 다르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일반적으로 중화요리 집에서 탕수육을 주문하면 동그란 그릇에 탕수육이 담겨 있고 작은 그릇에 소스가 따로 담겨 있다.


이 경우 그대로 '찍먹'을 할 수 있고 경우에 따라 소스를 탕수육에 부어 '부먹'도 가능하다.


그런데 사진 속 그릇은 좌우 양쪽으로 탕수육이 나뉘어 담겨있고 가운데 만들어진 공간에 소스가 따로 들어 있다.


특히 그릇을 잘 살펴보면 왼쪽 탕수육의 경우 소스가 담겨있는 가운데 칸과 연결돼 있어 바로 '부먹'이 가능하다.


인사이트MBC '무한도전'


반대편에 위치한 탕수육은 소스가 묻혀져 있지 않아 소스를 따로 찍어 먹을 수 있다.


그릇을 세 개 칸으로 나눠 소스와 탕수육을 따로 담아 '찍먹파'와 '부먹파'가 다투지 않고 사이(?)좋게 요리를 즐길 수 있도록 한 것이다.


눈에 띄는 아이디어로 희대의 난제를 해결한 그릇을 보고 누리꾼들은 "이 그릇만 있으면 부먹, 찍먹으로 싸울 일은 없겠다"며 뜨겁게 반응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