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혐한' 발언도 모자라 '방탄소년단 비하'까지 한 DHC

인사이트Twitter 'bts_bighit'


[인사이트] 김은지 기자 = 일본의 유명 화장품 브랜드 DHC가 방탄소년단을 비하한 사실이 드러났다.


최근 혐한 논란의 중심에선 DHC의 자회사 'DHC 텔레비전'이 과거 방송에서 방탄소년단을 비하했다는 사실이 알려졌다.


과거 DHC 텔레비전은 한국에 대해 '곤란한 이웃'이라 칭하며 방탄소년단의 의상 문제를 특집으로 다뤘다.


당시 방송에 출연한 한 패널은 "방탄소년단 멤버 중 1명이 일본에 원폭이 떨어진 사진과 '만세'를 하는 모습이 그려진 옷을 입고 춤을 추더라"라고 사실을 왜곡한 말을 전했다.


인사이트DHC 텔레비전


이에 또 다른 패널은 "이건 심하다. 일본은 반성하라는 메시지를 던지고 있는 것"이라며 분노했다.


이들의 날조는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다른 패널 역시 "한국인들은 일본에 큰 지진이 일어나면 기뻐하더라"라며 "그걸 창피하다고 생각 안 하는 듯"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해 그룹 방탄소년단의 멤버 지민은 지난해 원자폭탄 투하 그림이 있는 티셔츠를 입어 일본 극우 세력들로부터 거센 비판을 받은 바 있다.


지민이 입은 해당 티셔츠에는 원자폭탄이 터지는 사진과 함께 광복을 맞아 만세를 하는 한국인들의 모습이 담긴 사진이 담겨있었다.


인사이트YouTube 'BANGTANTV'


당시 논란이 거세지자 방탄소년단의 출연이 예정됐던 일본 아사히 TV의 '뮤직 스테이션' 측은 해당 티셔츠를 문제 삼아 출연을 돌연 취소하기도 했다.


해당 사실이 뒤늦게 알려지자 누리꾼은 "가지가지 했네", "이제 전 세계 아미들 DHC 불매할 듯", "날조 없이는 방송도 못하나 보다"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앞서 DHC 텔레비전은 "조센징들은 한문을 썼는데 한문을 문자화시키지 못해 일본에서 만든 교과서로 한글을 배포했다. 일본인이 한글을 통일시켜 지금의 한글이 됐다"는 막말로 논란에 휘말렸다.


뿐만 아니라 최근 한국의 불매운동에 대해 "한국은 원래 금방 뜨거워지고 금방 식는 나라다.일본은 그냥 조용히 두고 봐야 한다"며 폄하 발언을 서슴지 않아 공분을 사고 있다.


인사이트DHC 텔레비전 / JTBC '뉴스룹'


인사이트Twitter 'ByMySide_KookV'


인사이트Facebook 'bangtan.official'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