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대 진짜파스타에 이어 대구에도 혼내줘야 할 음식점이 생겼습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석태진 기자 = "결식아동 꿈나무 카드 그냥 안 받을랍니다"


서울 마포구 상수동에 위치한 '진짜파스타' 사장님이 결식아동들에게 무료 식사를 약속해 화제가 된 가운데 대구에도 이 같은 선행을 본받은 식당이 등장했다.


지난 12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대구 북구 노원동에 '우미관'이라는 가게 찾아가서 혼내줘야 될 것 같다"는 제목의 글과 사진이 게재됐다.


우미관은 갈비탕, 비빔밥 등 한식을 전문으로 하는 매장으로 사진 속에는 가게에 내걸린 현수막이 담겼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현수막에는 결식아동 꿈나무 카드, 컬러풀 드림 카드 소지자, 즉 결식아동들에게 음식값을 받지 않겠다는 내용이 적혔다.


이와 함께 우미관은 '진짜파스타'와 마찬가지로 결식아동들을 위한 편지를 남겼다.


"얘들아, 그냥 삼촌과 이모가 밥 한 끼 차려준단 생각으로 가볍게 와서 밥 먹자. 그러니 아래와 같이 몇 개 내용만 지켜주길 부탁할게"


1. 가게 들어와서 쭈뼛쭈뼛 눈치 보면 혼난다.

2. 뭐든 먹고 싶은 거 얘기해줘. 눈치 보면 혼난다.

3. 밤 9시에는 주방 마감 준비하니까 그전에 와!

4. 다 먹고 나갈 때 카드 한번 보여주고 미소 한번 보여주고 갔으면 좋겠다.

5. 매일매일 와도 괜찮으니 부담 갖지 말고 웃으며 자주 보자!


인사이트Instagram 'zinjja_pasta'


진짜파스타에 걸린 편지와 똑같은 내용.


두 가게에 같은 내용의 편지가 걸린 것은 진짜파스타 오인태 사장이 뜻을 함께하고 싶다는 상인들과 함께 '선한 영향력' 프로젝트를 진행하기로 했기 때문이다.


이에 우미관도 진짜파스타와 함께 결식아동들을 위해 힘을 보태기로 결정한 것이다.


해당 소식이 전해지자 누리꾼들은 "여기도 찾아가서 혼내줘야 된다", "감히 아이들을 이용해(?) 손해를 보려고", "전국 투어 한번 가야겠다" 등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