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 일본 국적 포기하고 '한국인' 된다···귀화 준비 중

인사이트Instagram 'kangkangnam'


[인사이트] 지동현 기자 = 일본 출신 가수 강남이 이제 한국인이 된다.


12일 한 매체는 강남이 최근 한국으로 귀화를 결정했다고 보도했다. 강남의 소속사 디모스트 엔터테인먼트 역시 강남의 귀화 결정이 사실이라고 밝혔다. 


한국인 어머니와 일본인 아버지 사이에서 태어난 강남은 지난해 말부터 귀화를 준비해왔고 최근 부모님과 관련 논의를 끝냈다.


강남은 빠른 시일 안에 일본 국적 포기 등 일본에서 필요한 서류를 준비한 후 출입국관리소를 통해 귀화 신청서를 접수할 예정이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bnt


강남은 빠르면 이달 중으로 귀화 신청서를 제출할 것으로 알려졌다.


강남은 귀화 신청서 접수 후 있을 필기시험, 면접 심사 등의 귀화 심사를 본격적으로 준비할 예정이다.


그동안 한국에 남다른 애정을 갖고 있던 강남은 오랫동안 한국에서 지내오면서 한국 문화, 역사 등을 공부한 만큼 심사에 큰 어려움은 없을 것으로 보인다.


지난 2011년 힙합그룹 M.I.B로 데뷔한 강남은 MBC '나 혼자 산다' 등 각종 예능 프로그램에서 활약하며 이름을 알렸다.


지난 3월 강남은 한국 스피드스케이팅 간판 선수인 '빙속 여제' 이상화 선수와의 핑크빛 열애 소식이 알려져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인사이트Instagram 'kangkangnam'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