핑크빛 배 드러낸 채 세상 가장 행복한 표정으로 밥 먹는 '세젤귀' 고슴도치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황혜연 기자 = 보통 고슴도치는 몸이 '발라당' 뒤집히면 가시를 세우고 싫어하는 경우가 많다.


그런데 뒤집힌 자세가 세상 가장 편한 것처럼 행복한 표정 지으며 밥까지 먹는 고슴도치가 포착돼 웃음을 자아낸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팔자 좋은 고슴도치'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오며 눈길을 끌었다.


공개된 영상을 살펴보면 고슴도치 한 마리가 폭신한 담요에 통통한 핑크빛 배를 까고 세상 편한 자세로 누워 밥 주기만을 기다리고 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주인이 핀셋으로 사료 하나를 집어 입 가까이 가져다 주자 고슴도치는 '찹찹찹' 잘도 받아먹는다.


빵빵해진 볼을 씰룩거리며 오물오물 씹어먹는 고슴도치의 표정은 무척 행복해 보인다.


특히 주인이 사료를 정면으로만 주다가 왼쪽으로 주면 짧은 네 다리를 버둥 거리면서도 끝까지 잘 받아먹는 모습이 너무 귀여워 보는 이들을 미소 짓게 만든다.


강아지 못지않은 깜찍한 얼굴로 행복하게 밥 먹는 고슴도치 모습에 누리꾼들은 "너무 귀엽다", "깜찍하다", "만져보고 싶다", "세상 편해 보인다", "뒤집어져서 밥 먹다니 신기하다", "고슴도치 키워보고 싶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커뮤니티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