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친과 잠자리 갖기 전 '맥주 1잔' 반드시 마셔야 하는 이유 4가지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SBS Plus '여자만화 구두'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더운 날씨에 시원한 생맥주가 절로 생각나는 요즘이다. 이런 날 여자친구와 함께 을지로 포차 거리에서 시원한 맥주 한잔하는 것도 꽤 괜찮은 데이트가 된다.


한두 잔의 맥주는 두 사람의 관계를 더욱 뜨겁게 만드는 묘약과도 같다.


성(性) 과학자이자 결혼가족치료사인 카트 반 커크 박사에 따르면 연인과 잠자리를 갖기 전 한두 잔의 맥주를 마시는 것은 두 사람의 관계를 좀 더 즐겁게 만든다. 


커크 박사가 소개한 두 사람의 잠자리를 더욱 뜨겁게 만드는 맥주의 효능 4가지를 소개한다.


단 이는 적당량의 음주를 즐겼을 때 이야기다. 과한 음주는 오히려 음경이 쳐지는 '휘스키 페니스' 현상을 일으켜 관계를 망칠 수도 있음을 명심하자.


1. 긴장감을 낮춰 준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혈중 알코올 농도 0.03~0.05% 정도의 음주는 이성적 또는 의지적으로 억압되는 뇌 기능 일부의 활동을 가능하게 만든다. 


성에 관해서도 마찬가지다. 적당량의 맥주를 마시면 성욕이 증가하고 태도를 적극적으로 만들어 성 기능 향상에 도움을 준다. 


그뿐만 아니라 혈관을 확장시켜 여성들의 불감증 개선에도 효과적이다.


2. 조루를 방지한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맥주에는 식물성 에스트로겐인 피토에스트로겐이 함유돼 있다. 


피토에스트로겐은 여성 호르몬인 에스트로겐과 유산한 식물 영양소로 남성의 사정을 늦춰주는 역할을 한다.


3. 소화를 도와 예기치 못한 상황을 피할 수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KBS2 '연애의 발견'


관계 중 속이 불편하면 오롯이 집중하지 못하고 이는 흥분 상태에 부정적인 영향을 끼친다. 


가끔씩은 '큰 것'이 급해지는 때도 있는데 관계 전 맥주 한 잔이면 이러한 상황을 예방할 수 있다. 


맥주에 포함된 프로바이오틱스와 비타민B가 위장을 진정시켜주기 때문이다. 맥주 한 잔이 당신이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줄 수 있다. 


4. 흑맥주는 성욕을 북돋아 준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흑맥주 안에 들어 있는 철분 성분은 보다 즐거운 관계를 돕기도 한다. 


철분 성분은 적혈구의 헤모글로빈 형성을 돕는데 이는 몸 곳곳으로 산소가 잘 전달되도록 돕는다. 


즉 혈액순환이 원활해져 보다 긴 시간 동안 즐거운 관계를 이어갈 수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