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에게 장학금 받으면서 친일파 활동하는 '토착 왜구', 그알이 찾아낸다

인사이트SBS '그것이 알고싶다'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아직 청산하지 못한 일제 잔재를 뿌리 뽑기 위해 '그것이 알고 싶다'가 나선다.


지난 27일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싶다' 마지막 부분에서는 "일본의 신친일파 양성 계획과 관련해 장학금 또는 생활비를 지원받으셨거나 이에 대해 잘 알고 계시는 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라는 자막이 등장했다.


'신친일파'란 일본재단(사사카와 재단) 등에서 나온 연구 용역비로 활동하다가 일본 주장에 동조하는 이들을 가리킨다.


신친일파는 일본계 한국인 정치학자 호사카 유지 세종대학교 교수가 주장하며 대두됐다.


인사이트JTBC '차이나는 클라스'


호사카 유지 교수에 따르면 일본 정부와 우익 기업은 한국의 유망한 인재들을 상대로 장학금과 생활비를 지원한다. 


일본에 대한 우호적인 감정을 형성 시켜 '신친일파'로 양성하기 위함이다.


지원 금액 역시 상당한 액수라고 알려져 있다. 호사카 유지 교수는 지난 4월 6일 KBS2 '대화의 희열'에 출연해 지인의 일화를 예로 들었다.


일본 기업은 신친일파 양성을 위해 호사카 유지 교수의 지인에게 한 달에 500만 원씩 두 번 장학금을 지급했다고 한다. 1년간 받았을 경우 그 금액은 약 1억 원에 달한다.


인사이트JTBC '차이나는 클라스'


호사카 유지 교수는 "처음엔 아무런 요구도 하지 않는다더라. 나중에는 한국인이 자발적으로 '내가 뭘 하면 되냐'라고 물어보게 된다더라. 그런 식으로 사람이 바뀐다"라고 전했다.


이처럼 100년 전 친일파를 양성하던 수법과 크게 다르지 않은 방법으로 '신친일파'를 양성하고 있는 일본.


'그것이 알고싶다'가 이 실체를 찾아낼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