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 현장에 있는 게 좋아"···집 가고 싶다는 여진구 '참교육' 시키는 '꼰대'(?) 아이유

인사이트Naver TV '호텔 델루나'


[인사이트] 황비 기자 = 가수 겸 배우 아이유가 촬영 중 지친 여진구에게 귀엽게 훈계했다.


지난 24일 tvN '호텔 델루나' 측은 공식 채널을 통해 3, 4회 메이킹 현장을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 속에는 배우 이준기, 이시언의 특별 출연 장면과 아이유, 여진구의 촬영 장면이 담겼다.


이날 촬영 대기 도중 아이유와 여진구는 투닥투닥 현실 커플처럼 장난을 쳤다.


인사이트Naver TV '호텔 델루나'


아이유는 "너 빨리 집에 가고 싶어서 그래?"라고 물었고, 여진구는 끄덕이며 긍정의 답을 내놨다.


그러자 아이유는 "봤죠? 빨리 집에 가고 싶대요"라며 집에 가고 싶어 하는 여진구를 고자질(?) 하기 시작했다.


이어 "난 힘든 게 없어. 현장에 있으면. 다 너무 좋아"라며 마치 꾀부리는 후배를 훈계하는 선배처럼 상황극을 이어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Naver TV '호텔 델루나'


그는 "받아 적어. 이렇게 좋은 환경에서, 좋은 사람이랑 현장에 있는 게 최고야"라고 말하며 웃었다.


여진구 역시 진지한 표정으로 아이유의 말을 받아 적는 시늉을 해 웃음을 자아냈다.


꼰대(?)로 변신해버린 귀여운 아이유의 모습을 영상으로 함께 만나보자. 


인사이트Naver TV '호텔 델루나'


※ 관련 영상은 3분 15초부터 시작됩니다.


Naver TV '호텔 델루나'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