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개팅하고 난 뒤 다시 만나고 싶지 않을 때 가장 많이 하는 '거짓말' 5가지

인사이트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KBS2 '마음의 소리'


두근두근 떨리는 마음으로 소개팅에 나섰다.


카페에 들어서자 누군가 번쩍 손을 든다. 소개팅 상대가 분명하다.


그런데 첫인상부터 별로 마음에 들지 않는다.


뒤돌아 다시 나가고 싶은데, 주선자의 얼굴이 떠올라 자리에 앉았다.


불편하고 어색한 자리를 겨우 견디고 일어나려 하는데 왠지 이 사람은 나에게 호감이 있는 것 같다.


이럴 때는 어쩔 수 없이 거짓말을 할 수밖에 없다.


"오늘 정말 즐거웠어요. 집에 가서 연락할게요. 다음에 봐요!"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tvN '슈퍼대디 열'


[인사이트] 강유정 기자 = 소개팅에서 상대가 마음에 들지 않을 때 단도직입적으로 말을 하는 사람은 드물다.


나쁜 사람이 되는 것 같고, 주선자에게도 예의가 아닌 것 같기 때문이다.


그래서 매번 거짓말을 하게 된다.


이번에는 다시 만나고 싶지 않은 상대와 소개팅을 했을 때 가장 많이 하는 거짓말 5가지를 꼽아봤다.


상대가 마음에 들지 않는다면 거짓말로 '희망 고문'을 하기보다 오해 없이, 솔직하게 자신의 마음을 털어놓는 것이 더 좋지 않을까.


"아직 누굴 사귈 생각이 없어서..."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KBS2 '마음의 소리'


소개팅의 목적은 누군가를 만나기 위한 것.


하지만 상대가 마음에 들지 않았을 때는 "제가 사실 아직 누굴 만날 생각이 없는데 친구가 나가 달라고 해서…"와 같은 핑계를 대며 거짓말을 하기도 한다.


듣는 상대에게 이런 거짓말은 최악의 말이다.


차라리 "마음에 안 든다"는 솔직한 말을 듣는 게 낫다.


"일이 있어서 빨리 가봐야 할 것 같아요"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JTBC '청춘시대2'


이 말은 "당신이 마음에 안 드니 지금 당장 집에 가고 싶어요"라는 뜻이다.


소개팅에 나오면서 다른 일이 있다는 것은 말도 안 되는 일이다.


일이 있었다고 해도 이미 소개팅에 나오기로 하면서 정리했을 게 분명하다.


상대가 정말 마음에 들었다면 취소라도 했을 것이다.


"오늘 즐거웠어요"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JTBC '청춘시대2'


상대가 마음에 들지는 않지만 '나쁜 사람'이 되고 싶지 않아 하는 거짓말이다.


오늘 즐거웠다는 말에 상대는 마음이 들떴겠지만, 이는 희망 고문일 뿐이다.


실제로 상대가 마음에 들었다면 억양이나 표정부터 다를 것이니 그의 반응을 잘 살피자.


"인상이 좋으시네요"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tvN '혼술남녀'


소개팅에서 "인상이 좋으시네요"라는 칭찬은 사실 진짜 칭찬이 아니다.


"마음에 별로 들지 않는다"는 뜻일 가능성이 더 높다.


그저 예의상 하는 칭찬, 인사치레일 뿐이다.


실제로 마음에 들었다면 다른 구체적인 칭찬을 했을 것이다.


"집에 가면 연락할게요"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tvN '초인시대'


이 말을 무조건 믿어서는 안 된다.


집에 가서 연락한다고 해놓고 하지 않을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보통 헤어질 때 그저 인사로, 주선자를 봐서, 그저 예의상으로 하는 경우가 많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