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들의 불매운동보다 '여행 취소'가 일본 경제에 더 큰 피해줄 수 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김남하 기자 = 일본의 경제 보복 조치 이후 일본산 제품 불매운동, 방일 여행 자제 등을 실천하는 시민들이 급속도로 늘고 있다.


이 가운데 일본의 경제 보복에 맞서 가장 큰 타격을 낼 수 있는 건 '일본 여행 안 가기'라는 주장이 나왔다.


지난 12일 김방희 생활경제연구소 소장은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일본 불매운동에는 일본 여행 자제가 가장 효과적 방법"이라고 전했다.


인사이트YouTube 'tbs 시민의방송'


김 소장은 일본 소도시 외국인 관광객의 30%를 차지하는 한국인들이 발을 끊으면 곳곳에서 '곡소리'가 나고 아베 정부 지지도까지 흔들릴 것이라고 분석했다.


실제 최근 관광업계의 통계에 따르면 오사카, 후쿠오카, 기타큐슈 등의 소도시에는 지난 몇 년간 많은 수의 한국인 관광객이 방문해왔다.


대마도의 경우 전체 외국인의 무려 90% 이상이 한국인일 정도로 방일 한국인 관광객의 비율이 압도적으로 높다.


관광업이 큰 비율을 차지하는 이러한 지방 소도시의 산업 구조 특성상, 외국인 관광객의 큰 비율을 차지하는 한국인이 관광을 오지 않는다면 타격이 갈 수밖에 없다.


인사이트대마도 미우타 해변 / 사진=인사이트


여기에 김 소장은 중국의 사드 보복 사태 당시 우리나라가 처했던 상황을 예로 들어 설명했다.


당시 중국인들 사이에 '혐한령' 기류가 형성돼 한국에 찾아오는 중국인 관광객이 급감했고 부산, 제주 등지의 자영업자들과 관광업계가 큰 타격을 받은 바 있다.


다만 김 소장은 무조건적인 일본 제품 불매 운동에 대해서는 회의적인 목소리를 냈다.


그는 "일본 상품 불매운동의 경우 파급 효과가 크지 않고 해당 기업에서 일하는 한국인들 일부가 피해를 볼 수 있다"고 경고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누리꾼들은 "아베 내상 입힐 제일 좋은 방법이다", "역사를 잊은 원숭이에게 바나나는 없다", "불매 운동 중 최고 효과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일각에서는 "불매 운동은 강요할 게 아니다", "여행까지 눈치 보며 가야 하냐"는 의견도 있었다.


YouTube 'tbs 시민의방송'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