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제과, 마가렛트 품질 업그레이드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롯데제과


[인사이트] 김천 기자 = 롯데제과가 최근 대표 소프트 비스킷 '마가렛트' 품질을 향상시켰다고 11일 밝혔다.


마가렛트는 1987년 출시돼 30여년간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는 인기 제품이다.


롯데제과는 제품의 맛과 품질을 중요하게 생각하는 소비자의 취향을 고려해 가격은 기존과 동일하게 유지하며 품질은 고급화 시켰다.


'마가렛트 오지리널'은 소금 함량이 낮은 프랑스산 저염버터를 사용하고 불포화지방산이 풍부하다고 알려진 아르헨티나산 하이올레익 땅콩을 사용했다.


인사이트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마가렛트 초코맘'은 초콜릿칩의 함량을 기존보다 20% 향상시키고 피넛버터를 추가해 더욱 고소하면서 풍부한 초코맛을 느낄 수 있게 했다.


제품 패키지도 리뉴얼했다. 패키지 전면에 품질 향상 내용을 쉽게 알 수 있는 마크를 넣었고, 뒷면에는 DIY 방법을 삽입해 '마가버거', '마가롱' 등 마가렛트를 활용한 다양한 레시피를 소개했다.


한편 롯데제과는 작년 12월 롯데마트, 롯데슈퍼, 세븐일레븐 전용 한정판으로 출시해 소비자의 관심을 받았던 '마가렛트 씨앗호떡'을 판매처를 확대해 본격 운영하기로 결정했다.


이번 제품 출시로 마가렛트는 '마가렛트 오리지널', '마가렛트 초코맘', '마가렛트 씨앗호떡' 등 총 3종으로 확대돼 소프트 비스킷 제품의 대명사인 마가렛트의 입지를 확고히 한다는 계획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