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날 치고박고 싸우다가도 결국 '결혼'에 골인하는 커플들의 특징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tvN '또 오해영'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연애 초반 서로에게 콩깍지가 씐 커플들은 웬만한 것에 대해선 무덤덤하게 웃으며 넘긴다.


하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무시하고 넘어갔던 상대방의 단점이 서서히 보이기 시작한다.


사랑이라는 말은 한없이 달콤하게 들리지만 막상 그 현실로 들어가 보면 알게 된다.


전혀 다른 삶을 살아왔던 두 사람이 만나는 과정이 결코 쉬운 일만은 아니라는 것을.


하지만 매일 티격태격 싸우는 커플 중에서도 분명 다른 점이 있는 연인들이 있다.


아래 한 번 싸우면 정말 무섭게 싸우다가도 시간이 지나면 언제 그랬냐는 듯 잘 지내는 커플들의 특징을 정리해봤다.


싸워도 빨리 화해한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KBS2 '쌈 마이웨이'


많은 연인들이 문제가 생겼을 때 회피하면 더 오랜 연애를 할 수 있다는 착각을 한다.


반면 건강한 연애를 하고 있는 이들은 싸움이 생기면 그 즉시 해결하려고 노력한다.


피하지 않고 상대방에게 하고 싶은 말을 하고, 상대방이 하는 말을 경청한다.


아무리 화가 나도 말을 예쁘게 한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YouTube '플레이리스트'


화가 나면 본인의 감정을 주체하지 못하고 언성을 높이거나 욕설을 하는 이들이 종종 있다.


하지만 이건 분명한 '폭력'이다.


아무리 화가 나도 감정을 추스르고 항상 상대방을 존중하는 마음을 갖는 게 중요하다.


아무리 싸워도 헤어지자는 말은 절대 하지 않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YouTube '플레이리스트'


싸움을 하다 보면 습관적으로 헤어지자는 말을 내뱉는 이들이 있다.


연인과의 싸움에서는 승패보다는 상대방의 마음을 헤아리고 합의점을 찾는 게 중요하다.


싸우게 된 이유와는 전혀 상관없는 헤어지자는 말로 다툼의 논점을 흐리지 말자.


싸우면서 서로의 속마음을 다 털어놓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tvN '도깨비'


연인과의 싸움에서 '나 말하기' 화법은 필수다.


다투게 된 사건에만 집중해 이야기하고, 자신의 감정이 어땠는지 솔직하게 털어놓는 게 중요하다.


무조건 다툼을 무마하기 위해 "내가 미안해"라고 말하기보다 '대화'를 해야 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