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야 정신 차려라" 일본산 맥주 모조리 빼버린 마트 사장님이 붙인 스티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일본 정부가 반도체 핵심 재료 한국 수출을 규제하면서 국내에서는 일본 제품을 불매하자는 목소리가 터져 나오고 있다.


이에 일본 제품을 판매하는 업주들도 매출 타격을 불사하고 불매 운동에 참여하는 모습이다.


지난 4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어느 동네의 마트 진열대 사진이 한 장 올라왔다.


사진 속 맥주 진열대에는 아사히, 기린, 삿포로 등 일본 대표 맥주들이 코빼기도 보이지 않는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대신 이들 맥주가 있어야 할 자리에는 "아베야! 정신 차려라. 왜 그렇게 사니"라는 문구와 우스꽝스러운 아베의 사진이 붙어있다.


자세히 살펴보면 "일본 상품 잠정 판매 중단합니다"라고 적힌 글귀도 보인다.


일본 정부의 한국에 대한 경제 제재 조치에 강력히 반발하는 의미로 마트 주인이 판매 중단을 선언한 것이다.


자신의 이익과 직결되는데도 이같은 결정을 한 마트 주인의 결단력에 누리꾼들은 박수를 보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앞서 지난 1일 일본 경제산업성은 스마트폰 및 TV에 사용되는 반도체 핵심소재 3개 품목의 한국 수출 규제를 강화한다고 발표했다.


규제 품목은 일본이 전 세계 생산량에서 우위를 점하고 있으며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등 한국 기업이 이용하는 소재다.


한국 경제 전반을 뒤흔드는 강력한 일본 정부의 규제에 일본 여행, 제품 불매 운동은 한동안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한편 4일 청와대도 일본의 조치를 '보복적 성격'으로 규정하고 철회하도록 하기 위한 외교적 대응 방안을 적극적으로 강구해나갈 것을 밝혔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