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항에서 당신 비행기표에 'SSSS'가 찍혀 있다면 옷 벗을 준비해야 한다

인사이트(좌) 온라인 커뮤니티, (우) 뉴스1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설레는 여행을 앞두고 당신의 비행기 티켓에 '이 표시'가 있다면 시작이 고달파질지도 모른다.


그것은 바로 'SSSS' 표시. 이를 발견한 순간부터는 절대 긴장을 놓치지 말도록 하자.


최근 온라인 미디어 래드바이블은 항공권에 표시된 'SSSS'의 의미를 소개했다.


'SSSS' 표시는 '2차 보안 검색 대상(Secondary Security Screening Selection)'의 약자다. 평균 1만명 중 5명의 항공권에 이 표시가 적혀 있다.


인사이트뉴스1


이는 공항 보안검색대를 통과하고도 2차 보안 검색을 실시해야 하는 '요주의 인물'이 됐다는 뜻이다.


'SSSS' 탑승객들은 전신을 투시하는 검색대를 통과하거나 온몸을 더듬고, 심한 경우 옷까지 벗어야 한다.


탑승 게이트로 이동하고 나서도 고난은 계속된다. 비행기에 탑승하기 전 또다시 온몸 수색을 당해야 하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왜 'SSSS' 탑승객들은 이렇게까지 보안 검색을 받아야만 할까.


인사이트뉴스1


'SSSS'는 미국 교통안전국(TSA)이 지난 2001년 911테러 이후 자국으로 입국하는 외국인을 대상으로 한 보안 검사를 강화하면서 마련한 방침이다.


따라서 항공사에 상관없이 '미국'행 티켓을 끊은 외국인 중 일부는 이 상황을 겪게 된다.


'SSSS' 선정 기준은 편도 항공권만 발권한 경우, 현금으로 항공권을 구매한 경우, 출발일 당일 예약한 경우, 노쇼 이력이 있는 경우 등이다. 


가끔은 정확한 선정 기준 없이 무작위로 선정되는 경우도 있다고 알려져 논란은 계속되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