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번도 팬 앞에서 정색한 적 없는데"···밤 12시에 전화하는 사생팬 때문에 '표정 굳은' 정국

인사이트네이버 V 라이브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방탄소년단 정국이 생방송 도중 걸려온 사생팬의 전화를 보고 표정을 굳혔다.


지난 16일 방탄소년단 정국은 부산에서 열린 글로벌 팬미팅 'BTS 5TH MUSTER MAGIC SHOP'을 끝내고 네이버 V 라이브 방송을 가졌다.


이날 자정 무렵 정국이 라이브 방송으로 팬들과 소통하던 중 정국의 휴대전화로 한 통의 전화가 걸려왔다.


정국의 표정이 빠르게 굳었다.


정국은 "잠시 휴대폰을 내려놓겠다. 지금 누군지 모르겠지만 전화가 와서"라고 말했다.


인사이트네이버 V 라이브


정국은 이내 팬들에게 "제가 모르는 전화는 원래 안 받는다. 지금 시간에 택배가 올 리도 없고"라고 상황을 설명하며 아무렇지 않아 했다.


그는 "이게 만약에 팬이다. 라이브를 하고 있는데 확인차 전화를 했다. 바로 차단 들어간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국은 "사생팬들이 전화가 사실 많이 온다. 차단할 수밖에 없는 것 같다"고 토로했다.


전 세계적인 인기를 누리고 있는 방탄소년단은 많은 사생팬에게 노출돼 있다.


인사이트네이버 V 라이브


지난해 12월 방탄소년단은 월드투어 대만 공연을 마친 뒤 숙소로 복귀하던 중 사생팬이 탑승한 택시와 접촉사고가 나기도 했다.


사생팬들이 방탄소년단 멤버들의 개인 정보를 사고팔기도 해 멤버들의 고충이 큰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에 고통을 겪던 와중 정국이 사생 팬에 대해 언급한 것으로 보인다.


한편, 오는 22일과 23일 방탄소년단은 서울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글로벌 팬미팅을 연다.


※ 기사와 관련된 해당 장면은 37분 30초부터 시작됩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