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으로 '부산'에서 '유럽'까지 한 방에 갈 수 있다"

인사이트크로아티아 두브로브니크 / 인터파크 투어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올해 유럽 여행을 준비하는 사람들, 특히 '지방러'는 주목하자.


사상 처음으로 부산과 핀란드 헬싱키를 잇는 '하늘길'이 열린다. 김해국제공항에 첫 유럽 직항 노선이 개설되는 것이다.


지난 10일 국토교통부는 핀란드 항공당국과 헬싱키에서 항공회담을 열고 부산~헬싱키 노선을 주 3회 신설하는 데 합의했다고 밝혔다.


지금까지 부산·경남에서 유럽이나 미국을 가려면 인천국제공항에서 갈아타야 했는데, 앞으로 유럽의 경우 그런 불편함을 덜게 됐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이번 항공회담은 한-핀란드 정상회담을 계기로 이뤄졌다. 현재 한국과 핀란드 간에는 인천~헬싱키 노선만 주 7회 운항 중이다.


이번 회담을 계기로 내년 3월 마지막 주 일요일 이후부터는 핀에어가 부산~헬싱키 노선을 주 3회 운항할 예정이다.


헬싱키는 한국 등 동북아에서 유럽으로 향하는 길목에 위치하고 있어 헬싱키 공항에서 환승을 통해 유럽 각국으로 이동하기가 편리하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 때문에 지난 3년간 여객이 지속적으로 증가했으며 2018년에는 인천~헬싱키 노선의 탑승률이 90% 정도였다.


부산~헬싱키 노선이 처음으로 신설되게 됨에 따라 이제 영남권 주민들이 유럽여행을 보다 편하게 즐길 수 있게 됐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영남권 주민들의 여행 편의 증진과 지방공항 활성화를 촉진하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