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관도 메르스 의심증세…평택경찰서 ‘일부폐쇄’



경기 평택의 한 경찰서에서 메르스 의심 환자가 나와 경찰서 일부가 폐쇄됐다.

3일 YTN 등에 따르면 경기도 평택경찰서 소속 이 모 경사는 지난 2일 감기, 발열, 어지러움 등을 호소하며 현재 서울의 모 병원에서 메르스 감염 검사를 받고 있다.

이에 평택경찰서는 이 경사를 비롯해 그와 함께 사무실을 썼던 부서 경찰관 9명을 자택에 대기하도록 한 뒤 이들에 대한 메르스 감염 검사를 평택보건소 등에 의뢰했다. 

앞서 이 경사는 지난달 26일과 27일 중동의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온 친구와 두 차례에 걸쳐 저녁식사를 한 것으로 확인됐다.

친구 역시 메르스 의심 증세를 보여 보건당국이 조사하고 있다.

한편, 평택경찰서는 검사 결과가 나오는대로 경찰서 폐쇄 등 조치를 취할 예정이다.

최희나 기자 heena@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