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 되돌려 드리고 싶습니다”며 1억원 기부한 할아버지

via 경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회에서 얻은 이익은 당연히 다시 사회로 되돌려 드리는 것 아니겠습니까. 모두 되돌려 드리고 싶었습니다."

 

경북에 사는 익명의 독지가가 어려운 이웃들에게 써달라며 1억원을 내놓았다.

 

경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는 지난달 15일 60대 남성 A씨가 성금계좌에 1억원을 기부했다고 3일 밝혔다. 

 

이에 앞서 A씨는 경북공동모금회에 전화로 걸어 성금 관리 방법과 배분 현황을 10여분간 물은 뒤 "공정하고 투명하게 성금을 관리하는 것 같다"며 "어려운 이웃들이 좀 더 편안하게 생활하실 수 있도록 좋은 데 써달라"고 했다.

 

경북공동모금회 조사 결과 그는 2010년 12월부터 1년 동안 20만원씩 정기 기부를 했다. 또 지난 5월에는 네팔 지진피해 지원을 위해 성금 5천만원을 내놓는 등 크고 작은 나눔을 실천한 것으로 드러났다.  

 

김누리 경북공동모금회 사무처장은 "기부 일주일 뒤인 22일 설득 끝에 겨우 A씨를 찾아뵈었다"며 "작업복 차림에 푸근한 인상으로 꽤 검소해보였다"고 전했다.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