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5 5℃ 서울
  • 1 1℃ 인천
  • 4 4℃ 춘천
  • 8 8℃ 강릉
  • 5 5℃ 수원
  • 1 1℃ 청주
  • 2 2℃ 대전
  • 5 5℃ 전주
  • 5 5℃ 광주
  • 6 6℃ 대구
  • 13 13℃ 부산
  • 8 8℃ 제주

"정말 잘하는 친구인데..." 송유빈 마이크 사고에 대신 오열한 '라이벌' 김국헌

Mnet '프로듀스 X 101'에서 무대 도중 송유빈이 마이크 고장으로 실력 발휘를 못하자 김국헌이 뜨거운 눈물을 쏟았다.

인사이트Mnet '프로듀스 X 101'


[인사이트] 문세은 기자 = 김국헌이 무대 위에서 음향사고가 난 송유빈을 보고 뜨거운 눈물을 흘렸다.


지난 24일 Mnet '프로듀스 X 101'에서는 그룹 배틀 평가를 치르는 연습생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아이돌 그룹 갓세븐의 'Lullaby'를 커버하는 팀에는 보컬 실력이 좋은 연습생들이 다수 속했다.


그중에서도 연습생 송유빈은 메인보컬로 뽑히며 큰 기대를 한 몸에 받았다.


인사이트Mnet '프로듀스 X 101'


하지만 무대가 시작되고 송유빈은 자신의 실력을 제대로 발휘하지 못했다.


춤을 추던 도중 마이크에 연결돼있던 단자가 빠져서 그의 노랫소리가 나지 않았던 것이다.


갑작스러운 돌발 상황에 송유빈은 물론 관객들과 트레이너들마저 당황스러움을 감추지 못했다.


개인 인터뷰에서 송유빈은 "아, 내가 지금 무슨 일을 저지른 거지? 도망가고 싶었다"라고 당시 심정을 전했다.


인사이트Mnet '프로듀스 X 101'


무대가 끝난 뒤 송유빈을 보고 있던 상대 팀 소속 연습생 김국헌은 누구보다 안타까워했다.


송유빈과 같은 소속사인 김국헌은 "송유빈이 2주 동안 정말 너무 많은 고생을 했어요. 정말 잘하는 친구거든요. 그런데 마이크가 안 나와서 매력을 다 못 보여준 것 같아서"라며 말끝을 흘렸다.


결국 김국헌은 속상한 마음을 감추지 못하고 눈물을 쏟았다.


인사이트Mnet '프로듀스 X 101'


이어서 김국헌은 송유빈과 따뜻한 포옹을 하며 "너 되게 잘했어"라며 위로를 건넸다.


김국헌은 "만약 저희 팀이 이기더라도 결과가 찝찝할 것 같아요"라며 송유빈의 팀에게 재공연 할 것을 제안했다.


다시 한번 자신의 실력을 발휘할 기회를 얻은 송유빈은 팀 내 1등을 차지했지만 "마이크가 안 나오는 민폐도 끼쳤는데 마음이 무거워요"라며 속마음을 털어놨다.


두 사람의 뜨거운 우정을 본 시청자들은 함께 눈물을 흘리며 연습생들의 앞날을 응원했다.


인사이트Mnet '프로듀스 X 1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