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기력 미쳤다"···시청자 소름돋게 한 신혜선 '영정' 앞 미소 연기

인사이트KBS2 '단, 하나의 사랑'


[인사이트] 김은지 기자 = '단, 하나의 사랑' 신혜선이 장현성의 생전 부탁을 들어주기 위해 장례식장에서 미소를 보였다.


지난 23일 방송된 KBS2 '단, 하나의 사랑'에서는 조 비서(장현성 분)를 사고로 잃은 뒤 망연자실한 이연서(신혜선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이연서는 비서 조승환과 함께 차를 타고 집으로 향하다 사고를 당했다.


이후 병원에서 눈을 뜬 이연서는 조 비서의 부고 소식을 듣게 됐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2 '단, 하나의 사랑'


현실을 받아들일 수 없던 이연서는 "내가 직접 볼 거야. 그전까진 못 믿는다"며 성치 않은 몸으로 조 비서의 장례식장으로 향했다. 


조 비서의 영정사진 앞에선 이연서는 절망에 빠진 듯 한동안 움직이지 못했다.


하지만 이내 "반짝거리는 네 웃음을 다시 한번 보고 싶다"는 조 비서의 마지막 말을 기억해낸 이연서는 영정사진을 향해 마지막 미소를 선물했다.


사람들은 환하게 웃는 이연서를 바라보며 수군거렸지만, 그는 슬픔을 억누르며 끝까지 환하게 웃어 보였다.


웃는 연기로 시청자를 울린 신혜선의 소름 돋는 연기를 아래 영상으로 함께 만나보자.


인사이트


인사이트KBS2 '단, 하나의 사랑'


Naver TV '단, 하나의 사랑'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