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주년 기념일날 혼자 '파스타' 다 먹은 남편 최민환 모습에 '서운함' 폭발한 율희

인사이트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율희가 아이를 돌보는 사이에 혼자 음식을 다 먹은 최민환에게 서운함을 토로하며 눈시울을 붉혔다.


지난 22일 방송된 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에서는 최민환, 율희 부부가 기념일을 맞아 데이트를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율희는 남편을 본 지 '4년째' 되는 날이라며 설레 했다.


하지만 율희와 다르게 최민환은 4년 된 날을 기억하지 못하며 눈치 없는 모습을 보였다.


인사이트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다음 날 두 사람은 기분을 내기 위해 한강 데이트를 하며 파스타 집을 찾아 들어갔다.


파스타를 먹으려던 찰나 두 사람의 아이 재율이가 보채기 시작했다.


율희는 재율이의 볼 일을 처리하기 위해 급히 자리를 비웠다.


하지만 그새 최민환은 파스타 접시를 싹 비웠다.


인사이트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최민환은 인터뷰에서 "나라도 빨리 먹고 율희랑 교대를 해줘야겠다"고 나름의 이유를 설명했다.


돌아온 율희가 빈 접시에 놀라자 최민환은 새로 시켜준다고 제안했다.


그러나 율희는 "너무 서운하다"며 "다시 시키는 건 싫다"고 섭섭함을 토로했다.


율희는 "오빠가 파스타를 다 먹어서가 아니라 어제부터 우리 기념일을 몰라주는 것 같아 서운하다"고 털어놨다.


인사이트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율희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오붓하게 같이 먹는 파스타 한 접시를 원했던 것뿐이었다"고 속마음을 전했다.


집으로 돌아와 민환은 율희를 풀어주기 위해 스파게티 라면을 끓여줬고 율희는 민환의 애교에 마음 풀린 모습을 보였다.


한편, 지난 2017년 열애를 인정한 율희와 최민환은 1년 뒤 결혼한 후 득남해 결혼 생활을 이어가고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Naver TV '살림하는 남자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