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음·당도·펄까지 마음대로 선택 가능한 공차 무인 주문기 근황

인사이트Instagram 'gongcha.yullyang'


[인사이트] 천소진 기자 = 글로벌 티 음료 브랜드 '공차' 매장에 무인 주문기가 늘고 있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공차 무인기 근황'이라는 제목으로 한 게시글이 올라왔다. 


게시글에는 공차 매장에 설치된 무인 주문기 사진이 담겨 있었다.


최근 프랜차이즈 업체들은 무인 주문기인 '키오스크'를 도입을 늘리고 있다. 키오스크는 종업원이 없더라도 주문과 결제를 할 수 있는 기계다.


이러한 키오스크를 공차도 적극 도입하는 모양새다. 공차는 현재 전국 110여 개 매장에서 키오스크를 운영 중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공차에 설치된 무인 주문기는 음료 선택 시 얼음의 양이나 당도, 그리고 토핑 등을 소비자가 마음대로 고를 수 있다.


본인이 원하는 대로 자유롭게 음료를 주문할 수 있다는 점에서 소비자들로부터 환영을 받고 있다.


알바생들 또한 키오스크 도입에 환영한다는 입장이다. 


손님이 몰리는 특정 시간에 비교적 수고를 덜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한편 공차는 긍정적인 반응에 힘입어 키오스크를 점차 확대해 나갈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공차코리아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