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도 의리고 예의가 있어야 한다" 이별 직후 연애 시작한 남자에 '연애고수'가 날린 일침

인사이트YouTube '박서아TV'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헤어진 남자가 며칠 안 돼서 다른 여자 만나는 모습 보면 어떨 것 같아요?"


한 여성의 질문에 '연애고수' 유튜버는 많은 이들에게 큰 공감을 불러일으키는 이야기를 꺼냈다.


지난 14일 유튜브 채널 '박서아TV'에는 "사랑도 의리고 이별도 예의가 있어야 한다"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이날 박서아는 시청자들과 대화를 나누다가 '헤어지자마자 다른 사람을 만나는 사람'에 대한 이야기를 시작했다.


인사이트YouTube '박서아TV'


먼저 그는 헤어진 사람이 바로 연애하는 모습을 보면 "그전에 내게 했던 말과 행동이 모두 거짓이 되는 느낌이라 기분 나쁘다"고 솔직히 털어놨다.


그러면서 "사랑도 의리고 예의가 있어야 한다"는 말과 함께 헤어지자마자 다른 사람을 만나는 사람의 심리에 대해 설명했다.


보통 그런 사람들은 사람을 사람으로 잊기 위해 다른 사람을 만났다고 변명한다.


하지만 박서아는 이에 대해 "말 같지도 않은 소리"라고 딱 잘라 말했다.


인사이트YouTube '박서아TV'


그 사람들이 이별 직후 연애를 시작한 이유가 이전에 만난 사람을 잊으려는 목적이기 때문에 절대 '행복'할 수 없다는 것이다.


서로 '쌍방통행'으로 사랑을 나누던 연인이 한쪽의 변심으로 인해 갑작스러운 이별을 한다면 마음이 남아있는 사람은 일방통행을 하게 된다. 


그 좁은 길에서는 아무리 유턴을 하려 해도 결국 불가능하다는 게 '연애고수' 박서아의 설명이다.


이때 한 시청자가 '사랑은 다른 사랑으로 잊혀지네'라는 노래도 있다고 말했다.


인사이트YouTube '박서아TV'


그러자 박서아는 "사랑은 다른 '사랑'으로 잊혀지는거지 사랑을 다른 '사람'으로 잊으라고 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조곤조곤 반박했다.


이어 "그러면 오히려 그 전사람이 더욱 생각난다. 마음이 남아있으면 본인의 마음에 집중하도록 하라"고 조언했다.


사랑했던 추억마저 상대방에게 잊고 싶은 기억으로 만들고 싶지 않다면 누구나 꼭 기억해야 할 이야기다.


말하는 족족 다 명언인 박서아의 연애 상담은 아래 영상으로 확인할 수 있다.


YouTube '박서아TV'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