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태 2번 강요하고 헤어진 남친이 곧바로 새여친 사귀자 DM으로 진실 폭로한 여성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제게는 누구한테도 쉽게 말 못 할 상처가 있습니다. 그건 바로 '낙태 경험'입니다.


저는 과거에 오래 만난 남자친구와 원치 않았던 임신을 2번이나 하게 됐습니다.


그 과정에서 남자친구가 아이를 책임지기 어려울 것 같다고 말했어요. 낙태 강요였던 거죠.


저 역시 확신이 없는 상태에서 그런 말까지 듣게 되니 결국 낙태를 결정하게 됐고요.


그런데 2번째 낙태 후 남자친구는 사실 제게 마음이 식었다면서 매몰차게 저를 버리고 떠났습니다.


이후 저는 정신과 상담까지 받으며 힘든 시간을 보냈어요.


그런데 얼마 전 그 남자친구의 SNS에서 새 여자친구가 생겼다는 사실을 알게 됐습니다.


만난 기간을 대충 헤아려보니 저와 헤어진 뒤 얼마 지나지 않아 바로 사귄 거더군요.


고민 끝에 저는 새 여친에게 DM을 보내 이 모든 사실을 폭로했습니다.


전 남친이 미워서가 아닌 같은 여자로서 새 여친이 너무 안타까워서요.


새 여친은 혼란스러워하는 것 같던데 한편으론 미안하지만 그래도 이게 맞는 거겠죠?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위 내용은 15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고민을 재구성한 글이다.


사연 속 주인공 A씨는 얼굴도 알지 못하는 새 여친에게 전 남친과의 낙태 사실을 털어놓으면서 오히려 미안한 감정을 느꼈다고 말했다.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두 여성 모두에게 안타까운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그러면서 많은 이들이 A씨에게 먼저 "정말 잘했다"는 말과 함께 위로를 전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누군가가 곁에서 다독여줘도 모자랄 시간에 배신감까지 더해 힘든 나날을 혼자 버텨냈기 때문이다.


또 누리꾼들은 새 여친에게는 "전 여친이 당신의 미래를 구한 것"이라고 말했다.


전 여친에게 한 행동은 언젠가 새 여친의 미래가 될 수도 있다는 것이다.


지금 당장은 혼란스럽겠지만 무책임한 행동에다가 일말의 죄책감조차 가지지 않는 사람을 끊어낼 기회기도 하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낙태죄는 폐지됐지만, 여전히 낙태를 바라보는 사회의 시선은 곱지 않다.


2017년 한국여성정책연구원의 설문조사에 따르면, 16세부터 44세까지 가임기 여성 2,006명 중 21%인 422명이 낙태를 경험했다고 답했다.


5명 중 1명꼴이다. 위 사연과 같은 고민을 하는 여성들도 적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그렇다면 이들이 모두 이런 고민을 해야만 하는 것일까.


해당 사연에 한 누리꾼은 이렇게 말했다.


"과거도 과거 나름이고, 이별에도 예의는 있어야 합니다. 누군가에게 준 상처는 언젠간 자신에게 돌아오게 돼 있어요"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