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무원에만 취업자 몰려'...청년 실업률 19년 만에 최고치↑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이하린 기자 = 올해 4월 실업률과 실업자 수가 모두 19년 만에 최고치로 치솟았다. 


15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9년 4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전체 실업률은 전년 동월 대비 0.3포인트 상승한 4.4%로 나타냈다. 2000년 4월 4.5%를 기록한 이후 19년 만에 최고치다. 


청년실업률도 11.5%로 1년 전보다 0.8%포인트 상승했다. 15~29세 청년층 실업이 급증한 것이 영향을 미쳤다. 


정동욱 통계청 고용통계과장은 "청년 실업률 상승은 지방직 공무원 원서접수가 4월에 있었던 탓에 응시자들이 '취업 준비자'에서 '실업자'로 잡힌 영향이 컸다"고 설명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실업자 수도 급증했다. 지난달 실업자는 전년 동월 대비 8만 4천명 증가한 124만 5천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1999년 6월 관련 통계 작성 이래 4월 기준 최고치다.


취업자는 2,703만 8천명으로 1년 전보다 17만 1천명 증가하는 데 그쳤다. 15~64세 고용률(OECD 비교기준)은 66.5%로 전년 동월보다 0.1%포인트 하락했다.


구직 단념자는 48만 7천명으로 전년 동월보다 2만 9천명 증가했다.


인사이트뉴스1


한편 통계청 발표 하루 전인 지난 14일, 문재인 대통령은 '2019년 대한민국 중소기업인 대회'에 참석해 "우리 경제는 성공으로 나아가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문 대통령은 "정부의 경제정책과 성과가 당장은 체감되지 않을 수 있다"며 "경제정책의 근본적인 변화가 안착되기에는 시간이 걸린다. 통계와 현장의 온도 차도 물론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통계'상으로 고용 악화가 지속되는 암울한 상황 속에서 한국 경제가 '진짜 성공'으로 나아갈 수 있을지 지켜볼 필요가 있겠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