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X, 데려 갔으면 책임 지던가"···입양 보낸 강아지 '하반신 마비' 됐다는 말에 김희철이 울먹이며 한 말

인사이트YouTube 'HEEtube 김희철'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슈퍼주니어 김희철이 불우하게 살고 있는 입양 보낸 강아지를 언급하며 슬픔과 분노를 드러냈다.


지난 9일 김희철은 인스타 라이브 방송을 통해 입양 보낸 유기견의 씁쓸한 근황을 전했다.


김희철은 지난해 말 누군가가 버린 유기견을 임시 보호하고 있다는 소식을 전한 바 있다.


그는 당시 "정들까 봐 겁이 나 이름도 아직 안 지어줬다"며 아기 보더콜리의 사진을 공개, 조심스러운 마음을 드러냈다. 


그는 한참 후에야 유기견의 이름을 '나서스'로 지어준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김희철 인스타그램


다행히 나서스는 곧 입양이 됐다.


하지만 나서스는 잘 지내고 있지 못했다.


김희철은 "옛날에 나서스라고 기억하냐. 좋은 주인 만나 떠났다고 했는데 그 사람이 어떻게 키웠는지 모르지만 나서스가 많이 아프다더라. 그것 때문에 속상해서 술을 좀 마셨다"라고 속상한 마음을 드러냈다.


그는 "(나서스가) 하반신 마비가 왔다더라"라며 "솔직히 '애를 어떻게 키운 거냐'고 막 쌍욕도 하고 싶었다. 근데 연예인이니까 막말할 수도 없지 않느냐"라고 답답함을 토로하기도 했다.


나서스는 많이 아파 '안락사'를 해야 할지도 모르는 상황이었다.


인사이트김희철 인스타그램


김희철은 최악의 상황을 피하고자 얼마가 들더라도 수술비를 대 치료를 시켜주고 싶다고 주인에게 부탁했다.


그러나 주인은 이를 거부했다.


김희철은 울먹이며 "아니 지금 개가 아픈데 데리고 갔으면 XX 책임을 지던가. 왜 데리고 가 놓고서 책임도 못 질 거를…"이라고 원통한 마음을 나타내기도 했다.


김희철은 나서스를 아예 다시 데리고 오고 싶다는 의사도 표했다. 


그는 "내가 '그럼 나한테 줘라. 내가 안 따질 테니까 그냥 나한테 달라'고 했더니 그쪽에서는 그럼 우리가 애 키운 돈 얼마 얼마를 달라고 하더라"라며 "이것도 오케이 했는데, 또 거절당했다"라고 얘기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김희철은 끝내 자기 자신을 탓했다.


그는 "내가 잘못했다. 내가 보낸 게 잘못이다"라며 계속 자책만 해 팬들의 마음을 아프게 만들었다.


아픈 강아지 수술비를 대 주려다 욕만 먹은 김희철에 모습에 많은 팬들은 "이건 명백한 동물학대"라며 안타까움을 표했다.


YouTube 'whyhahm'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