땀 뻘뻘 흘리는 무더위에 얼음 동동 띄우고 소금 촥촥 뿌려먹으면 핵꿀맛인 '콩국수'

인사이트Instagram ____ggo.eun'


[인사이트] 김천 기자 = 부쩍 더워진 날씨 속, 잃어가는 기력을 되살려줄 음식이 있다. 바로 콩국수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콩국수의 계절이 돌아왔다'는 제목으로 한 게시글이 올라왔다.


게시글에는 국수가 진득한 콩물에 가득 말아져 있는 콩국수 사진이 담겨 있었다.


게시글에 소개된 콩국수는 기력이 달릴 때 먹기 딱 좋은 여름 음식이다. 콩 단백질이 가득 들어 있어 원기회복에 이만한 음식이 없다.


하지만 콩국수의 최고 매력은 단연 맛이다. 얼음을 동동 띄운 콩물을 한모금 마시면 머리까지 띵할 정도로 시원하다. 여기에 쫄깃한 면발로 든든하게 배를 채우면 잃었던 활력을 되찾는 느낌이다. 


설탕을 뿌려 먹어도 좋다. 담백함에 달콤한 맛이 더해져 환상적인 맛을 맛볼 수 있다고 한다.


인사이트Instagram '9th2s3b'


이러한 콩국수는 주변에서 흔하게 접할 수 있다. 그러나 진정한 콩국수를 맛보려면 소문난 맛집을 찾아보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대표적인 곳은 여의도에 위치한 진주집이다.


최근 SNS에는 '여의도 진주집'이 콩국수 맛집으로 누리꾼들의 입소문을 타고 있다. 


진주집은 국내산 100% 콩을 사용하고 진한 콩 국물에 소금으로 간을 해 비릿한 맛을 잡았다. 


별다른 고명은 없다. 순수한 면발과 정성이 들어간 콩물이 진주집의 비법이다. 콩국수 본연의 맛을 살렸다는 평이 자자하다.


여기에 아삭한 보쌈김치를 더해 먹으면 별다른 반찬이나 음식 없이도 두 그릇은 기본으로 먹는다는 후문이다.


실제 진주집에 방문해본 이들은 "콩국수의 있는 그대로의 맛과 풍미를 제대로 살려냈다", "담백하고 고소한 맛이 계속 방문하게 만드는 비법인 것 같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 글을 읽고 콩국수가 끌리는 이들이 있다면, 오늘 점심은 담백한 콩국수로 잃었던 활력을 찾아보는 건 어떨까.


인사이트Instagram 'hwangjihye1215'


인사이트Instagram 'wangsunsook'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9th2s3b'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