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어난 지 하루 됐는데 머리숱 너무 많아 '시선 강탈' 한 김고은 조카

인사이트Instagram 'ggonekim'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사랑스러운 조카의 탄생으로 김고은이 고모가 된 가운데 조카의 빽빽한 머리숱이 눈길을 끌었다.


지난 6일 배우 김고은은 자신의 SNS에 갓 태어난 조카와 찍은 사진 한 장을 올렸다.


김고은은 "생후 1일 김로이. 고모가 사랑해"라고 짧은 글을 함께 남겨 무한애정을 드러냈다.


사진 속 김고은은 신생아실에 있는 조카와 유리 벽을 사이에 두고 해맑은 미소를 짓고 있다.


인사이트Instagram 'ggonekim'


이때 신생아 조카의 빽빽한 머리숱이 누리꾼들의 시선을 강탈했다.


고모 김고은만큼 풍성하고 까만 머리카락이 훗날 완벽한 미모를 가지게 될 것을 예상케 했다.


누리꾼들은 "아기 머리가 저렇게 풍성하다니", "건강하게 무럭무럭 자라길", "둘 다 너무 사랑스럽다" 등 훈훈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김고은은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 촬영을 마치고 개봉을 앞두고 있다.


인사이트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