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백화점, '와인웍스'에 오이스터바 시즌 특별 메뉴 선보인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현대백화점


다음달 19일까지 프리미엄 오이스터 가리비 등 펄쉘 메뉴 3종 선보여


[인사이트] 이하린 기자 = 현대백화점이 압구정본점 지하 1층 와인 전문 매장 '와인웍스'에 프리미엄 오이스터바 '펄쉘'의 시즌 특별 메뉴를 선보인다고 24일 밝혔다.


'펄쉘'은 서울 한남동과 청담동에 위치한 프리미엄 오이스터바로, 전남 고흥 앞바다에서 자라는 최고급 '삼배체굴'만을 사용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펄쉘'에서 사용하는 '삼배체굴'은 수하식 양식(종굴이를 부착기에 붙여 바닷속에서 양식하는 방법)을 통해 수확해 일반 굴보다 크기가 3~5배 크고, 식감이 부드러워 샴페인이나 화이트 와인과 곁들이기 좋다.


다음달 19일까지 선보이는 시즌 특별 메뉴는 '펄쉘 프리미엄 오이스터(2만6,000원)', '트러플 가리비(2만8,0000원)', '오이스터 가리비(2만8,000원)' 등 3종으로, '펄쉘 프리미엄 오이스터'는 펄쉘의 기본 메뉴로 부드럽고 고소한 맛이 특징이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현대백화점


'트러플 가리비'는 최상급 트러플 오일에 소금으로 풍미를 더한 자연산 '비단 가리비 회'이며, '오이스터 가리비'는 펄쉘 프리미엄 오이스터와 트러플 가리비 회를 동시에 즐길 수 있는 메뉴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미주나 유럽을 중심으로 발달한 오이스터바 문화를 국내에 선보이기 위해 펄쉘 시즌 특별 메뉴를 내놓게 됐다"며 "앞으로도 와인웍스에 다양하고 새로운 메뉴를 통해 고객들에게 신선한 경험을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와인웍스'는 현대백화점이 지난 1월 압구정본점 식품관에 선보인 와인 전문매장으로 1,500여 종의 와인과 와인에 곁들여 먹는 20여종의 요리를 판매하는 레스토랑‧와인 바 등으로 구성돼 있다. 국내 백화점 업계 와인 매장 중 규모가(330㎡) 가장 크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