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5 25℃ 서울
  • 24 24℃ 인천
  • 25 25℃ 춘천
  • 26 26℃ 강릉
  • 25 25℃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28 28℃ 전주
  • 30 30℃ 광주
  • 30 30℃ 대구
  • 28 28℃ 부산
  • 31 31℃ 제주

‘마약 복용 추정’ 차량 15대 친 뺑소니 40대男 검거

마약을 복용한 것으로 추정되는 40대 남성이 인천의 한 도로에서 차량 15대를 추돌하고 도주했다가 8일만에 경찰에 검거됐다.



마약을 복용한 것으로 추정되는 40대 남성이 인천의 한 도로에서 차량 15대를 추돌하고 도주했다가 8일만에 경찰에 검거됐다.

 

인천 남부경찰서는 남구 주안동의 한 사거리에서 차량 뺑소니 사고를 내고 마약을 소지한 혐의(특가법상 도주차량 등) 등으로 A(48)씨를 검거했다고 27일 밝혔다.

 

A씨는 지난 18일 오후 3시께 자신의 BMW 차량을 몰고 남구 도화초교 사거리에서 주안역삼거리 방면으로 달리다가 정차 신호를 지키지 않고 진행, 오토바이를 타고 건널목을 건너는 B(33)씨를 들이받았다.

 

B씨를 119 구조대에 인계하는 등 사고현장을 정리한 A씨는 경찰조사를 받고자 자신의 차량을 몰고 경찰 차량과 함께 인근 지구대로 향하다가 곧바로 도주했다.

 

A씨는 경찰 차량의 추격을 피해 도화초교 사거리 방면으로 진행하다가 차량 정체 구간에서 중앙선을 침범, 중앙선 인접 도로에 정차하고 있던 차량 14대를 추돌했다.

 

이 사고로 B씨 등 18명이 경상을 입어 병원치료를 받았다. 다행히 중상자는 발생하지 않았다.

 

A씨는 이어 부서진 자신의 BMW 차량을 버리고 택시를 타고 도주, 추격에 나선 경찰에 8일만에 검거됐다. 

 

자신을 의료기기 판매업자로 밝힌 A씨는 체포과정에서 필로폰 4.07g(1천400만원 상당·135명 투약분)를 소지하다가 적발되기도 했다.

 

경찰은 A씨의 필로폰 투약 여부를 조사하는 한편 정확한 교통사고 경위와 필로폰 구매 경로 등을 수사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A씨는 동종전과가 많아 경찰조사를 피하려다 차량 뺑소니를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며 "마약을 투약한 뒤 차량을 몰다가 사고를 낸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