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리·정준영 카톡방에 등장한 '성폭행 피해 여성'이 또 나왔다

인사이트SBS '8뉴스'


[인사이트] 변보경 기자 = 가수 승리·정준영·최종훈 등이 포함된 단체 카톡방에서 또 다른 성폭행 의혹이 불거졌다.


19일 오후 방송된 SBS '8뉴스'에서는 "승리 일행과 술 마시다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한 여성과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 여성은 앞서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하기로 한 피해 여성이 아닌 또 다른 피해자로 '해외에서 피해를 입었다'며 취재진에 먼저 연락을 취했다.


인터뷰 내용에 따르면 피해자 A씨는 지난 2016년 평소 알고 지내던 승리의 지인으로부터 한 모임에 초대받았다. 승리와 로이킴, 유인석 등이 해외에서 모이는 자리였다.


인사이트SBS '8뉴스'


A씨는 모임 자리의 남성들이 따로 아는 사이는 아니었지만, 여자친구들과 함께 초대됐고, 숙소가 따로 있다는 말에 참석했다고 전했다.


당시 A씨는 남성 숙소 거실에 모여 식사 겸 술을 마시던 중 정신을 잃었다. A씨는 평소 술을 잘 마시는 편이지만 이 날은 금세 정신을 잃었다고 설명했다.


정신을 잃은 A씨를 친구들이 거실 옆방 바닥에 눕혔으나 다음날 그가 발견된 곳은 반대편 방의 침대였다. 이때 A씨의 옷은 모두 벗겨져 있던 상태였다.


A씨는 "눈을 떠보니까 친구가 정신 차리라며 소리를 지르고 있었다. 30분 동안 꼬집고 때리는 데도 깨어나지 않았다고 하더라"고 전했다.


인사이트SBS '8뉴스'


이로부터 3년 후, A씨는 일명 '정준영 단톡방' 내용이 공개되면서 자신에게 벌어진 일을 알게 됐다.


김씨가 A씨 관련 영상을 카카오톡 대화방에 올렸고, 대화방에 참여해 있던 멤버들은 "뭐 이렇게 짧아", "기절했잖아", "강간했네"라고 주고받는 대화를 나눴기 때문이다.


A씨는 김씨를 포함한 승리 일행 그 누구도 사과 한마디 없었다. 김씨는 경찰 조사에서 "합의된 성관계"였다고 주장했다.


SBS를 통해 피해 사실을 공개한 A씨는 "이 사람이 이렇게 풀려나면 법이 쉽다고 생각할 것이다. 그러면 범죄 타깃이 또 생길 거다. 나도 내가 이런 일을 당할 거라고 생각해 본 적 없다"라며 "더 이상 희생자를 만들지 말아야겠다고 생각했고 처벌을 받길 원해서 무조건 나서야겠다고 생각했다"고 용기를 낸 이유를 전했다.


한편 경찰은 동영상 속 인물이 A씨가 맞다고 판단해 김씨를 준강간 혐의로 검찰에 송치했다. 경찰은 김씨가 약물을 사용한 게 아닌지 추가 수사에 돌입할 예정이다.


인사이트SBS '8뉴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