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리 탈퇴 후에도 웃으며 행사 진행하는 태양X대성 군 복무 근황

인사이트YouTube '비몽'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군 생활에 충실히 임하고 있는 빅뱅 멤버 대성과 태양의 근황이 전해졌다. 


지난 11일 충청남도 천안 독립기념관 겨례의집 야외 특설무대에서는 대한민국 임시정부수립 100주년 기념 호국음악회가 개최됐다.


이날 행사에는 빅뱅의 태양과 대성, 하이라이트 윤두준, 배우 고경표 등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모두가 늠름한 군인 자태를 뽐냈으나 그중 가장 눈길을 끈 건 빅뱅 멤버 태양과 대성이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비몽'


두 사람은 빅뱅의 히트곡 '뱅뱅뱅'과 '판타스틱 베이비' 무대를 펼치며 현장 분위기를 단숨에 뜨겁게 달궜다.


케이팝의 선두주자답게 이들은 여전히 녹슬지 않은 가창력은 물론 화려한 무대매너를 선보이며 팬심을 제대로 저격했다.


인사이트YouTube '비몽'


승리가 논란 후 연예계를 은퇴하면서 빅뱅은 졸지에 4인 체제가 됐지만, 군 복무 중인 이들이 할 수 있는 일이라고는 그저 주어진 임무를 충실하게 수행할 수밖에 없다는 현실이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이들의 근황을 접한 누리꾼은 "기분이 좋지 않을 법도 한데 웃으면서 공연하는 모습 보니 프로다", "마음속으로는 승리 계속 생각날 것 같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현재 승리는 '성매매 알선', '탈세', '마약', '경찰 유착' 등의 의혹을 받고 있다. 논란이 일파만파 커지자 그는 빅뱅 탈퇴 및 연예계 은퇴를 선언했다.


YouTube '비몽'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