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5 25℃ 서울
  • 23 23℃ 인천
  • 24 24℃ 춘천
  • 22 22℃ 강릉
  • 24 24℃ 수원
  • 24 24℃ 청주
  • 24 24℃ 대전
  • 23 23℃ 전주
  • 24 24℃ 광주
  • 24 24℃ 대구
  • 23 23℃ 부산
  • 26 26℃ 제주

SK텔레콤, '5G' 기술을 문화와 융합한 '신개념' 공연 공개

SK텔레콤이 서울·부산·광주 등 3곳에서 실시간으로 서로의 연주를 시청하며 협연하는 '실감 콘텐츠' 구현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SK텔레콤


'5G 네트워크' 활용한 한류 공연의 미래상 제시


[인사이트] 김유진 기자 = SK텔레콤이 대한민국의 세계 최초 5G 상용화를 기념하기 위해 열린 '코리안 5G 테크-콘서트(KOREAN 5G Tech-Concert)'에서 한류 콘텐츠의 비전을 제시했다.


8일 SK텔레콤은 이날 서울 K 아트홀에서 열린 '코리안 5G 테크-콘서트'를 통해 SK텔레콤의 '초(超)5G'를 문화와 융합시킨 신개념 공연을 선보였다.


행사는 정부와 통신 3사, 제조사, 중소·업계 등 5G 상용화를 일궈낸 각 분야의 관계자 300여명이 모인 가운데 개최됐다.


이날 정부는 5G 세계 최초 상용화에 이은 5G 글로벌 리더십 공고화를 위한 '5G+ 전략'을 발표했으며 이어 SK텔레콤은 공연의 첫 주자이자 대표 공연자로 나서 5G 시대를 상징할 실감형 콘텐츠를 시연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SK텔레콤


SK텔레콤의 시연은 서울·부산·광주 등 3곳에서 서로의 공연을 초고화질(4K UHD)로 실시간 시청하며 함께 연주하는 '3원 원격 협연'이었다.


공연은 부산 벡스코에서 양악기인 바이올린, 첼로, 피아노, 국악기인 장구와 대금이, 광주에서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양악기인 비올라, 바이올린, 국악기인 해금, 좌고, 아쟁, 피리가 동시에 ‘아리랑 변주곡’을 연주하고, 서울의 행사장에선 이들의 반주에 맞춰 현대 힙합댄스 콜라보 무대를 펼치는 형태로 진행됐다.


그간 서로 떨어진 여러 공연장에서 상대의 영상을 보고 들으며 동시에 협연을 펼치는 것은 대용량 데이터 전송에 필요한 시차로 인해 구현이 불가능했다.


하지만 이날 부산에서 시작된 사자춤이 광주와 서울로 자연스럽게 이어지며 관중들에게 원격지간 협연이 시차 없이 이뤄지는 '초실감 인터랙티브(Interactive) 공연'임을 확인시켰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SK텔레콤


SK텔레콤은 이날의 공연으로 확인한 5G와 공연·예술 분야의 결합이 한류를 한층 더 글로벌 시장에서 비상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기대했다.


5G 상용화에 맞춰 킬러 서비스 및 콘텐츠 8천여개를 선보인 SK텔레콤은 이날 공연을 시작점으로 5G가 통신기술을 넘어 한류 확산의 기반이 되는 '5G 초시대'를 선도해 나갈 것임을 밝힌 바 있다.


윤용철 SK텔레콤 커뮤니케이션센터장은 "대한민국의 세계 최초 5G 상용화라는 역사적인 성과를 함께 축하할 수 있게 돼 영광"이라며 "5G의 성공적인 출발에 이어 5G를 기반으로 한 새로운 형태의 한류 콘텐츠의 발굴과 전파 등을 통해 대한민국의 5G 글로벌 리더십 확보에 공헌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