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선에서 도와주신 분 찾습니다"라고 SNS에 직접 올린 여배우

인사이트스타쉽엔터테인먼트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배우 오아연이 자신을 도와준 시민을 찾고 있다는 글을 자신의 SNS에 게재했다.


3일 배우 오아연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늘 오후 2시 30분경 분당선 왕십리행 열차에서 서울숲역에 내려 저를 도와주신 분을 찾습니다"라고 글을 올렸다.


이어 그는 "평소 앓던 지병 때문에 잠시 의식을 잃었는데 119와 제 친구에게 연락을 해주시고 계속 곁을 지켜주셨는데도 경황이 없어서 감사 인사도 제대로 못 드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성함도 연락처도 알 수 없어서 이렇게 글을 적어요. 혹시라도 이 글을 보신다면, 전해들으신다면 제게 꼭 연락해주세요. 진심으로 감사합니다"라고 덧붙였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이날 오아연이 지하철에서 잠시 의식을 잃고 쓰러진 것으로 보이는 상황이다.


다급했던 순간 그녀에게 도움의 손길을 내민 시민과 고마움을 잊지 않으려는 오아연의 마음이 감동을 불러일으킨다.


이에 오아연의 SNS에는 걱정과 응원의 메시지가 남긴 댓글들이 잇달아 올라오고 있다.


오아연은 tvN '미스터 션샤인'에서 게이샤로 위장한 의병 소아 역을 맡은 바 있다.


또한 영화 '곤지암' 등에서 주연을 맡았다. 최근에는 임수정, 장기용 주연의 tvN '검색어를 입력하세요: WWW' 출연을 확정했다.


인사이트tvN '미스터 션샤인'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