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낙지→생간→돼지머리' 이어 살아있는 '개불' 먹방했다가 사과글 올린 유튜버

인사이트YouTube '쏘영 Ssoyoung'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최근 먹방에서 온갖 자극적인 음식들이 등장해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있다. 


그중 한 유튜버가 '산낙지→생간→돼지머리' 먹방에 이어 살아있는 개불 먹방까지 선보여 비판의 중심에 섰다. 


지난 28일 유튜브 채널 '쏘영 Ssoyoung'에는 '개불 리얼사운드 먹방 ASMR' 영상이 하나 올라왔다.


영상에는 살아있는 개불을 주물럭거려 죽인 뒤, 통째로 들고 먹는 유튜버 쏘영의 모습이 담겼다.


인사이트YouTube '쏘영 Ssoyoung'


쏘영은 "오늘은 '개불알'을 먹어볼 거에요"라는 말을 시작으로 살아있는 개불을 꺼내 손으로 주물럭거리기 시작한다.


그는 개불을 힘껏 잡아 한쪽이 부풀어 오르게 만드는 등 과정을 통해 개불을 죽였다.


이후 죽은 개불을 들고 씹어먹으며 "정말 오독오독하다"고 식감을 설명하기도 했다. 그러면서도 쏘영은 계속 살아있는 개불을 손으로 만지작거렸다.


특히 개불에서 나온 액체가 손목으로 흐르자 "빨간 국물이 나온다. 피인가?"라고 말하면서 손목을 핥는 장면은 많은 이들에게 충격을 줬다.


인사이트YouTube '쏘영 Ssoyoung'


해당 영상은 공개되자마자, 누리꾼들의 거센 비판에 직면했다.


누리꾼들은 다소 혐오스러운 음식을 한국에서 흔히 먹는 음식으로 둔갑시켜 먹방을 펼친 쏘영에게 비판을 쏟아냈다.


또, 살아있는 개불을 옆에 두고 칼질을 하거나 흐르는 피를 핥아먹은 부분은 너무 자극적이라는 반응이 터져 나왔다.


인사이트YouTube '쏘영 Ssoyoung'


논란이 불거지자 쏘영은 영상 아래 댓글로 사과문을 게재했다.


쏘영은 "재미있는 영상을 보여드리겠다는 마음이 앞서 다소 무리한 소재와 과장된 설정으로 불편을 드렸다"라며 "많은 분의 쓴소리를 귀담아 듣고 자중하는 의미로 영상을 내리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구독자들은 "댓글로 사과문 올릴 생각 말고 영상으로 올려야 하는 것 아니냐"며 더욱 불쾌감을 표시했다.


한편 쏘영은 사과문을 올리고도 약 9시간이 지난 오늘(2일) 오전 10시까지 영상을 삭제하지 않고 있었다. 


조회수 18만을 넘긴 해당 영상은 오후 12시쯤 삭제됐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쏘영 Ssoyoung'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