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3 23℃ 인천
  • 26 26℃ 춘천
  • 27 27℃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24 24℃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4 24℃ 부산
  • 24 24℃ 제주

덕질하기 딱 좋은 5G폰 'LG V50 씽큐' 4월 19일 국내 전격 출시

LG전자가 첫 5G 스마트폰 'LG V50 씽큐(ThinQ)'의 출고가, 프로모션 등을 확정하고 새롭게 열리는 5G 스마트폰 시장 공략에 나선다.

인사이트사진제공 = LG전자


이동통신사와 자급제 채널 통해 국내 출시…출고가는 119만 9,000원
경쟁력 있는 출고가·5월 말까지 구매하면 'LG 듀얼스크린' 무상 증정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LG전자가 첫 5G 스마트폰 'LG V50 씽큐(ThinQ)'의 출고가, 프로모션 등을 확정하고 새롭게 열리는 5G 스마트폰 시장 공략에 나선다.


31일 LG전자는 다음달인 4월 19일 국내 이동통신 3사와 오픈마켓, LG베스트샵 등 자급제 채널을 통해 5G 스마트폰 'LG V50 씽큐'를 국내 출시한다. 출고가는 119만 9,000원이다.


5G 스마트폰이 기존 4G 단말 대비 원가 상승요인이 높다는 점을 감안하면 110만원대 가격 책정은 매우 이례적이다.


전용 모뎀, 안테나 등 5G 신호 처리 부품은 기본이고 대용량 배터리, 강력한 방열장치 등 5G 성능을 안정적으로 구현하기 위한 추가 장치들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인사이트사진제공 = LG전자


특히 LG전자는 첫 5G 스마트폰 출시를 기념, 5월 말까지 'LG V50 씽큐'를 구매하는 고객들에게 전용 액세서리 'LG 듀얼스크린'을 무상 증정한다.


'LG 듀얼스크린'의 가격은 21만 9천원인데, 고객들은 출시 초반 프로모션을 통해 LG전자가 제시하는 차별화된 5G 사용자 경험을 부담없이 즐길 수 있다.


'LG 듀얼스크린'은 여닫을 수 있는 플립(Flip) 커버 안쪽에 6.2인치 올레드 화면이 있다. LG전자가 지난 2015년 출시한 'LG V10'에서 처음으로 선보인 '세컨드 스크린'을 화면 바깥으로 끌어내 멀티태스킹 성능을 극대화한 것이 특징이다.


V시리즈의 정체성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 했는데, 탈착식이라 필요할 때만 장착해 사용할 수 있는 것도 장점이다.


인사이트사진제공 = LG전자


고객은 스마트폰으로 영화를 보는 동시에 'LG 듀얼스크린'으로 출연 배우, 줄거리 등을 검색하는 것이 가능하다. 또 화면 두 개에 게임과 컨트롤러를 각각 구현하거나 인터넷 강의와 학습 교재를 동시에 띄워 활용할 수도 있다.


프로 선수와 본인의 골프 스윙 영상을 비교하거나 요가 강사의 영상을 보면서 올바른 자세를 따라 익히는 등 활용 범위가 무궁무진하다.


LG전자는 'LG 듀얼스크린'이 고객들에게 높은 실용성과 활용 범위를 인정받으며 5G 스마트폰에 최적의 액세서리로 자리잡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대화면이 두 개라 5G로 즐길 수 있는 대용량 콘텐츠나 많은 정보들을 한 눈에 보거나 AR(증강현실, Augmented Reality), VR(가상현실, Virtual Reality)을 구현하는 데에도 유리하기 때문이다.


인사이트사진제공 = LG전자


LG전자는 글로벌 통신환경이 5G로 빠르게 변화해 나가는 가운데 고객들의 비용 부담이 초기 5G 스마트폰 시장 확대의 걸림돌로 지적받는 점을 고려, 고객들이 실제로 체감할 수 있도록 출고가를 낮추는데 주력했다.


실제로 LG전자 MC/HE사업본부장 권봉석 사장은 올 초 서울 강서구 LG사이언스파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를 통해 "초기 출시되는 5G 스마트폰의 가격은 미화 기준 1천불 이상이 될 것인데, 가격 책정이 시장 확대의 관건이 될 것"이라고 강조한 바 있다.


'LG V50 씽큐'의 뛰어난 성능은 물론, 공격적인 출고가를 앞세우며 초기 5G 스마트폰 시장 확대를 선도하겠다는 의미다.


LG전자 안병덕 모바일마케팅 담당은 "고객들의 부담을 낮추며 보다 많은 소비자들이 'LG V50 씽큐'와 'LG 듀얼스크린'의 다양한 매력을 제대로 경험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