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5 25℃ 서울
  • 23 23℃ 인천
  • 24 24℃ 춘천
  • 22 22℃ 강릉
  • 24 24℃ 수원
  • 24 24℃ 청주
  • 24 24℃ 대전
  • 23 23℃ 전주
  • 24 24℃ 광주
  • 24 24℃ 대구
  • 23 23℃ 부산
  • 26 26℃ 제주

홈플러스, "마트에서 장 보고 차도 팔자" 중고차 무인 견적 서비스 론칭

홈플러스는 고객들이 마트에서 장을 보면서 손쉽게 중고차 매매까지 할 수 있도록 인천 작전점, 인하점, 계산점에 '중고차 무인 견적 서비스'를 운영한다고 오늘(28일) 밝혔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홈플러스


인천 작전·인하·계산점 내 주차장에 부스 설치 후 서비스 운영 목동점, 가양점, 강서점 등 올해 수도권 위주 20개 설치 목표


[인사이트] 이하린 기자 = 홈플러스는 고객들이 마트에서 장을 보면서 손쉽게 중고차 매매까지 할 수 있도록 인천 작전점, 인하점, 계산점에 '중고차 무인 견적 서비스'를 운영한다고 오늘(28일) 밝혔다.


홈플러스는 마트 방문 고객이 대부분 자가 차량을 이용한다는 점에 착안해 3분 정도만 시간을 내면 차량 견적을 받아 볼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하기로 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홈플러스


견적 조회를 희망하는 고객은 홈플러스 주차장에 위치한 전용 부스(약 46㎡)에 차량을 정차한 후 키오스크에 기본 정보(촬영 동의, 사고이력 유무 조회 동의) 및 주행거리, 전화번호만 입력하면 된다.


그러면 부스에 설치된 고효율 조명이 켜지면서 좌·우 6대, 상단 2대 등 총 8대의 카메라가 차량을 촬영 후 해당 정보들을 바로 무인 견적 시스템 업체인 ㈜소비의 서버로 전송한다.


이후 최대 2시간 이내에 자동차 전문가가 사진과 보험이력 등을 확인 후 차량의 최저매입보장가를 책정하고 차주와 통화해 최종 판매 의사를 확인한다. 판매를 결정하면 자동차 전문가가 실사에 나서게 된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홈플러스


실사까지 마친 차량은 중고차 거래 플랫폼 KB차차차의 비교견적 서비스에 등록되어 중고차 딜러들이 입찰에 참여할 수 있게 된다. 


최고가 입찰 딜러가 선정되면 결과가 고객에게 전달되고 최종 거래 희망 의사를 확인한 후 매매 계약, 차량 인도까지 진행된다.


이 서비스는 고객이 차량의 사진만 찍고 기다려도 빠르면 일주일 이내에 차량 인도까지 완료되기 때문에 많은 시간과 비용을 절약할 수 있다. 


또한 다수의 딜러가 동시에 경쟁 입찰을 하기 때문에 보다 높은 판매가를 받을 수 있다는 점도 고객 만족도를 높이는 요인이다.


지난달 28일부터 시범 운영한 홈플러스 인하점과 계산점에는 25일만에 320여 명의 고객이 다녀가 향후 이용률은 더욱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


홈플러스는 이 서비스를 오는 7월 목동점, 강서점, 가양점에 설치하고 수도권 위주로 올해 20개까지 확장한다는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