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서도 팔아달라고 '민초 덕후들' 난리나게 한 '상쾌+달달' 몰티저스 민트초코볼

인사이트Instagram 'baebuldduki'


[인사이트] 변세영 기자 =  "단언컨대 민트가 치약 맛이 아니라, 치약이 민트 맛입니다"


상쾌한 맛으로 수많은 덕후를 보유하고 있는 식품에는 '민트'를 빼놓을 수 없다.


민트 덕후들은 민트의 향을 사랑해 언제나 극호를 외치고 살지만, 이 맛을 싫어하는 이들은 고개를 절레절레 내젓곤 한다.


민트 덕후와 민트 극혐러의 입맛을 동시에 만족시킬 순 없을까. '초콜릿'이라면 가능할지도 모르겠다.


인사이트Instagram 'baebuldduki'


지금부터 소개할 '민트 초코볼'은 동그란 민트볼 겉면을 달콤한 초코릿으로 코팅한 초코볼이다.


이는 배스킨라빈스의 아이스크림 '엄마는 외계인' 속 들어있는 초코볼과 비슷하다고 유명세를 탄 '몰티저스'가 야심 차게 내놓은 이색 초코볼로 유명하다.


민트볼은 한 입 베어 물었을 때 '민트향'이 시원하게 퍼져 청량감과 오묘한 풍미를 끌어낸다.


민트향에 취할 때쯤, 달달한 초콜릿이 혀끝을 감싸며 민트와 초코의 역대급 조화를 선사한다.


과자 식감 자체도 파삭파삭해 소리까지 맛있다고 전해진다.


인사이트JolyGram


상쾌하면서도 달달한 맛에 매료돼 한알 한알 먹다 보면 정신 놓고 한 통을 다 비워낼 만큼 중독성 강하다는 후기가 줄을 잇고 있다.


몰티저스 민트초코볼은 온라인 쇼핑 사이트에서 해외 직구를 통해 구매할 수 있으며, 가격은 140g 기준 4달러(한화 4,500원) 수준으로 알려져 있다.


해당 제품이 공개되자 누리꾼들은 "국내 도입 시급합니다", "민트는 사랑입니다", "저거 한 시간 안에 순삭 가능" 등 다양한 의견을 드러내며 민트 초코볼에 애정을 드러냈다.


인사이트Instagram 'zoodykim'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