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3 23℃ 인천
  • 26 26℃ 춘천
  • 27 27℃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24 24℃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4 24℃ 부산
  • 24 24℃ 제주

"전 세계 Z세대 뒤집어놨다!"…美 뉴욕타임스, '틱톡' 심층 분석

뉴욕타임스가 최근 전 세계적으로 인기를 끌고 있는 글로벌 쇼트 비디오 어플리케이션 '틱톡'의 성공 비결을 심층 분석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틱톡 


美 뉴욕타임스, '틱톡' 성공 비결 심층 분석 


[인사이트] 이하린 기자 = 뉴욕타임스가 주말 특집 기고를 통해 글로벌 쇼트 비디오 어플리케이션 '틱톡(TikTok)'의 성공 비결을 심층 분석했다. 


틱톡은 댄스, 코미디, 음악 등 다양한 분야의 사용자 콘텐츠를 공유하는 앱으로, 국내에서도 10대 등 젊은 층의 폭발적인 지지를 받고 있다.


뉴욕타임스는 지난 10일 발행한 특집 기사를 통해, '틱톡이 이 세상과 SNS의 세계를 다시 쓰는 법 '이라는 주제로 틱톡의 성공 공식을 조명했다. 


특히 머신 러닝을 기반으로 한 알고리즘 운용과 사용자 콘텐츠 노출에서 페이스북, 스냅챗 등 이전의 SNS와 차별화 된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것에 주목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틱톡 


"틱톡은 SNS의 새로운 문법 쓰고 있다" 


뉴욕타임스와 필자인 존 허먼(John Herrman)은 "틱톡은 기존 SNS의 철학을 뒤집는다"며 "사람들에게 먼저 무언가를 보여주고, 콘텐츠 소비자들이 어떤 반응을 하는지 내버려 두며, 단순히 더 많은 시간을 소비할 수 있는 앱으로 서비스를 유도한 것"이 틱톡만의 성공 비결이라 주목했다.


또한 틱톡의 행보에 대해 "모든 SNS가 해결하려 했던 문제, 특히 트위터가 해결하려고 했던 문제를 해결하려 시도하고 있다"며 "틱톡은 더 많은 이용자를 참여하게 하는 핵심 과제에 대한 해답으로 머신 러닝 기술을 선구적으로 사용하며, 이를 통해 반복적으로 동영상을 보여주고 당신이 마음에 들 때까지 반복하여 콘텐츠를 노출한다"고 분석했다.


무엇보다 "틱톡은 '친구와의 네트워킹 중심'이라는 이전의 틀을 깨고 사용자 취향 중심 콘텐츠 노출과 자발적 소비 확산에 더 중점을 두는 새로운 SNS 문법을 쓰고 있다"며 틱톡이 전세계적으로 주목 받는 이유를 설명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틱톡 


지난 1분기 유튜브 제치고 전 세계 앱스토어 다운로드 '1위' 기록 


실제로 틱톡은 전세계적으로 폭발적인 성장세를 기록하며 사용자들로부터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시장조사기관 센서타워의 발표 자료에 따르면 틱톡은 지난 1분기 전 세계 애플 앱스토어 다운로드 순위에서 유튜브를 제치고 1위에 올랐다. 


또한 작년 9월에는 미국 내 월간 다운로드 수가 유튜브,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스냅챗을 넘어서는 등 아시아는 물론 북미 지역에서도 그 입지를 확장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