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닝썬 직원, 체내 마약 없애려 사우나서 땀 빼고 병원서 수액 맞으며 '몸세탁'"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황효정 기자 = "요즘 머리 탈색, 사우나에서 땀을 빼고 병원에서 수액도 맞으며 '몸 세탁'을 하고 있다"


클럽 버닝썬 관계자가 일명 몸 세탁, 다시 말해 체내 마약 성분 지우기를 했다는 의혹을 담은 보도가 나왔다.


지난 10일 중앙일보는 버닝썬 등 강남 클럽 전·현직 직원들의 마약 의혹에 관한 첩보가 경찰에 접수됐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현재 경찰은 "현재 클럽 MD, DJ들이 머리 탈색과 사우나에서 땀 빼고 병원에서 수액을 맞으며 몸 세탁을 하고 있다"는 내용의 글을 입수한 상태다.


빅뱅 승리가 1일 오전 서울 종로 JW메리어트호텔 서울에서 열린 시트콤 ‘YG전자’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이같은 보도가 나온 이 날 경찰은 버닝썬의 실소유주 의혹을 받는 그룹 빅뱅 멤버 승리(29·본명 이승현)에 성매매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를 적용,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하고 입건했다.


또 같은 날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승리의 해외투자자 성 접대 장소로 거론된 강남 클럽 아레나를 압수수색하기도 했다.


경찰은 버닝썬과 관련해 불거진 마약, 성 접대, 탈세, 폭행 등 의혹을 버닝썬 전 이사인 승리도 알고 있었는지 여부를 조사할 계획이다.


앞서 승리는 지난달 27일 서울지방경찰청에서 받은 조사에서 버닝썬 관련 모든 혐의를 전면 부인한 바 있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