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리 논란에 재조명되고 있는 'YG전자' 인터뷰 내용

인사이트Netflix Korea 'YG전자'


[인사이트] 김채연 기자 = 그룹 빅뱅 승리가 수많은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과거 스타들이 그를 두고 한 발언이 재조명되고 있다.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지난해 10월 넷플릭스에서 방영된 8부작 드라마 'YG전자'가 다시 화두로 떠올랐다.


'YG전자'는 승리가 위기에 빠진 YG엔터테인먼트를 살려내고자 힘쓰는 내용을 담은 블랙 코미디 시트콤이다.


당시 'YG전자'에 출연했던 많은 스타들은 드라마 속에서 승리의 대한 생각을 밝혔다.


인사이트Netflix Korea 'YG전자'


먼저 같은 소속사 후배인 그룹 블랙핑크 제니는 승리를 향해 "승리 오빠는 약간 부담스러운 선배님"이라고 했다. 제니와 같은 그룹 멤버인 지수 또한 "유독 불편하게 하시는 것 같아요"라고 말했다.


가수 선미는 "예전부터 승리 조심하라고 선배들이 항상 얘기하셨거든요"라며 "특히 여자 선배님들이"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개그맨 유병재 역시 "나이도 어린 XX가 돈 믿고 빽 믿고 자기 지위 믿고서 너무 까부는 것 가다"고 전했으며 다른 연예인과 방송 관계자들 모두가 승리를 향한 부정적인 의견을 내놓았다.


'YG전자'가 방영됐을 당시에 시청자들은 이를 보고 "진짜 웃긴 코미디다", "거짓말인데 사실처럼 만들어진 게 웃김"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하지만 최근 승리에 대한 각종 의혹이 떠오르자, 누리꾼들은 "저거 코미딘데 지금은 완전 다큐임", "이거 지금 보면 진짜 다 들어맞음" 등 'YG전자'를 향한 다른 시각을 보이고 있다.


인사이트Netflix Korea 'YG전자'


Naver TV 'Netflix Korea'


Naver TV 'Netflix Korea'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