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작구, 저소득층 가구에 미세먼지 차단 방충망 '무료' 설치한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동작구청 전경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김현경 기자 = 연일 미세먼지가 기승을 부리면서 실내 주거공간도 위협을 받는 요즘, 동작구가 취약계층 가정의 건강 보호에 나선다.


6일 동작구(구청장 이창우)는 누구나 쾌적한 주거생활을 영위 할 수 있도록 저소득가구에 미세먼지 차단 방충망 설치를 확대 지원한다고 밝혔다.


동작구는 지난해 노량진 1동 30가구를 대상으로 친환경 소재 모노필라멘트 미세먼지 차단 방충망을 설치해 큰 호응을 얻은바 있다.


인사이트사진제공 = 동작구청


이에 올해부터는 15개 동별로 호흡기 질환에 취약한 아동, 어르신, 임산부 등이 있는 저소득 가정을 발굴해, 총 200여 가구를 선정할 계획이다.


선정된 가구당 창호 2개 이하, 최대 20만원 이내에 미세먼지 차단용 방충망 설치와 노후로 수리가 필요한 방충망 틀 교체 등을 지원한다.


아울러, 구는 미세먼지 발생을 재난으로 규정, 이달 중 어린이, 65세 이상 기초수급자, 임산부, 호흡기·심혈관 질환자 등 건강취약계층 2만6천여 명에게 미세먼지 마스크를 지급할 예정이다.


유재용 복지환경국장은 "미세먼지로 사회적 불평등이 야기되지 않도록 주거복지 사각지대도 꼼꼼히 살필 것"이라고 말했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또한 "앞으로도 주민들이 실생활에서 체감할 수 있는 복지 정책 마련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동작구는 지난달 경로당 135개소에 공기청정기 239대를 설치했으며, 자치구 최초로 구비를 편성해 친환경 보일러 교체를 지원하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