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팬으로 만들겠어" 팬 아닌데 '팬미팅' 온 사람에 아이유가 한 '설렘甲' 멘트

인사이트YouTube 'castle CAM'


[인사이트] 전현영 기자 = 가수 아이유가 팬미팅에서 설렘 가득한 말로 팬 확보에 나섰다.


지난 2일 서울 강남구 백암아트홀에서는 초콜릿 브랜드 '가나'가 주최하는 아이유의 팬미팅이 열렸다.


해당 브랜드의 광고모델인 아이유는 팬들과 다정하게 소통하고, 환상적인 무대를 꾸미며 자리를 빛냈다.


이날 아이유는 "팬이 아닌데 초콜릿을 많이 사서 당첨이 된 분도 있을 것 같다. 안 가기도 좀 그렇고 그래서 오신 분이 있느냐"고 궁금해했다.


인사이트YouTube 'castle CAM'


팬미팅에는 좋아하는 연예인을 보기 위해 열심히 응모한 팬들이 참석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예상과 달리 팬미팅에는 초콜릿을 많이 사 당첨된 팬이 아닌 관객이 있었다. 해당 관객은 친구들에게 선물하기 위해 초콜릿을 많이 구입했다가 아이유 팬미팅에 당첨됐다.


이야기를 접한 아이유는 "오늘 '유애나'(아이유 팬) 만들어서 보내면 된다"며 설렘 가득한 말로 환호를 끌어냈다.


분위기가 잔뜩 무르익고 마지막 곡을 남겨둔 시점에서 아이유는 팬이 아닌 관객에게 다시 말을 걸었다.


인사이트YouTube 'castle CAM'


아이유는 "다른 것보다 이 시점에서 제 팬이 되셨는지 굉장히 궁금하다. 마음이 좀 움직이셨냐"고 물었다.


관객이 "멋있다"고 답하자 아이유는 "아직 아닌가 보다. 초조하다. 어떻게 마음을 돌릴 수 있을까?"라며 다급한 반응을 보였다.


아이유는 한 곡을 남겨둔 상황에서 관객에게 좋아하는 곡이 있냐고 물으며 팬 만들기에 나섰다.


특급 팬 서비스를 펼친 아이유는 "팬클럽 유애나 3기 시작할 때 이름 찾아보겠다"며 끝까지 의지를 드러내 팬들을 폭소하게 했다.


YouTube 'castle CAM'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