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화웨이 '폴더블폰' 내놓는데 애플 '아이폰'만 왕따 된 이유

인사이트(좌) Engadget, (우) YouTube '삼성전자 뉴스룸 [Samsung Newsroom]


삼성전자·화웨이 폴더블폰 공개로 시작된 '폴더블 시대'시기상조라며 '아이폰' 폴더블폰 내놓지 않고 있는 애플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그동안 베일에 쌓여있던 폴더블폰이 잇따라 그 모습을 드러냈다. 이제는 스마트폰을 지갑처럼 접었다 펼치는 시대가 도래한 것이다.


폴더블폰 시대는 삼성전자가 먼저 문을 열었다. 지난 20일(현지 시간) 삼성전자는 미국 샌프란시스코 빌 그레이엄 시빅 센터에서 '갤럭시 언팩 2019' 행사를 통해 '갤럭시 폴드(Galaxy Fold)'를 공개했다.


'갤럭시 폴드'는 하루 100번씩 6년간 화면을 접었다 펼쳐도 형태가 전혀 변하지 않는 삼성전자 최초의 폴더블폰이자 세계 최초로 상용화된 폴더블폰이다.


삼성전자 뒤를 이어 중국 스마트폰 제조업체 화웨이는 세계 최대 이동통신박람회인 'MWC 2019' 개막 전날인 지난 24일(현지 시간) 폴더블폰 '메이트X(Mate X)'를 선보이며 폴더블폰 경쟁에 합류했다.


인사이트삼성전자 폴더블폰 '갤럭시 폴드' / YouTube '삼성전자 뉴스룸 [Samsung Newsroom]


폴더블폰 대신 '듀얼 스크린폰'으로 도전장 내놓은 LG전자삼성전자·화웨이 중심의 폴더블폰 시장 개편 가능성 높아


화면이 안쪽으로 접히는 '갤럭시 폴드'와 달리 바깥쪽으로 접히는 아웃폴딩 방식을 적용한 '메이트X'는 접었을 때 앞면이 6.6인치, 펼쳤을 때 8인치 대형 화면으로 변신한다.


성능은 물론 디자인과 실용성, 가격 등의 문제를 놓고 비교했을 때 삼성전자 '갤럭시 폴드'가 화웨이 '메이트X'를 훨씬 앞선다는 평가가 지배적이다.


LG전자는 폴더블폰 대신 이를 대처할 듀얼 스크린폰 'LG V50 씽큐(ThinQ) 5G'로 맞붙을 놓았다.


평상시에는 기존 스마트폰처럼 사용했다가 더 큰 화면에서 즐기고 싶을 때는 'LG 듀얼스크린'에 부착해 쓰는 방식이다.


인사이트LG 듀얼스크린폰 'V50 씽큐 5G' 실물 / Android Central


접는 디스플레이 기술 특허 보유하고 있는 애플의 속내전세계 스마트폰 시장 침체 국면…'아이폰' 판매부진 한몫


이처럼 삼성전자와 화웨이가 폴더블폰, LG전자가 듀얼 스크린폰 등 신제품을 잇따라 공개하면서 공격적인 행보를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애플은 조용하기만 하다.


접는 디스플레이 기술 특허를 가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애플의 폴더블폰 개발 소식은 좀처럼 들리지 않고 있다.


오히려 '아이폰' 판매 의존을 줄이고 서비스와 변형기술 부문 등의 매출을 끌어올리기 위해 안간힘을 쏟아붓고 있는 형국이다.


한때 '혁신의 상징'이자 '혁신의 아이콘'이었던 애플이 왜 주춤하고 있는 것일까. 가장 큰 이유는 전 세계 스마트폰 시장 성장세가 꺾이고 침체 국면에 접어들었기 때문이다.


인사이트화웨이 폴더블폰 '메이트X' / Android Central


무리하게 '아이폰' 사업 강행할 필요가 없어진 애플의 현재스마트폰 보급률 포화 상태…교체주기 장기화 여파로 역성장


실제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전 세계 스마트폰 시장은 보급률 포화와 교체주기 장기화로 인해 역성장 국면에 직면했다.


삼성전자 지난해 4분기 실적을 살펴보면 스마트폰 사업을 담당하고 있는 IM부문은 매출 23조 3200억원에 영업이익 1조 5100억원으로 나타났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8%, 영업이익은 32% 감소한 것이다. 2015년 이후 삼성전자 IM부문 분기별 영업이익이 2조원을 넘기지 못한 것은 2016년 3분기 이후 9분기 만의 일이다.


그만큼 전 세계 스마트폰 시장이 침체 국면에 접어들었음을 보여준다. '아이폰' 판매 부진으로 매출 감소를 겪고 있는 애플 입장에서는 무리하게 '아이폰' 사업을 강행할 이유가 없다.


인사이트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LG전자도 애플처럼 폴더블폰 시장 아직 시기상조라는 입장애플, 폴더블폰 개발에 소극적인 이유…개발 이유 없는 상황


애플이 삼성전자, 화웨이처럼 폴더블폰 경쟁에 뛰어들지 않는 이유다. 또 폴더블폰이 아직 시기상조라는 판단이 작용했다. 이 부분은 LG전자와 같은 맥락이다.


LG전자가 'MWC 2019'에서 폴더블폰이 아닌 듀얼 스크린폰을 선보인 것도 폴더블폰의 효용성이 아직 검증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애플이 폴더블폰 개발에 소극적인 이유도 전 세계 스마트폰 시장이 침체된 상황에서 무리하게 신제품을 개발해야 할 이유가 없고, 폴더블폰의 시장성도 아직 확보되지 않았다는 점이 작용했다고 볼 수 있다.


일각에서는 폴더블폰 시장이 자칫 잘못했다가 기술력만 자랑하다 끝나 버릴 수도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도 흘러나온다. 그만큼 불확실한 시장이라는 것을 방증한다.


인사이트삼성전자 폴더블폰 '갤럭시 폴드' / YouTube '삼성전자 뉴스룸 [Samsung Newsroom]


5G 스마트폰 대열에도 합류하지 못하고 홀로 고립된 애플삼성·화웨이 중심의 2파전으로 폴더블폰 시장 형성 가능성


경쟁업체들은 분주하게 5G 스마트폰과 폴더블폰 출시를 통해 미래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분주한 가운데 혼자 대열에 합류하지 못하고 있는 애플.


애플은 계획대로 '아이폰' 의존도를 낮추고 모바일 결제 등의 서비스 매출을 통해 부진에 빠진 매출을 채울 수 있을까.


스마트폰 시장 트렌드를 주도하며 '혁신의 아이콘'이라 불렸던 애플 '아이폰'은 앞으로 이제 어떻게 되는 걸까.


결국 폴더블폰 시장은 신제품을 잇따라 공개한 삼성전자와 화웨이의 2파전으로 초기 시장이 형성돼 치열한 경쟁을 펼칠 것으로 보인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