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5 25℃ 서울
  • 25 25℃ 인천
  • 25 25℃ 춘천
  • 24 24℃ 강릉
  • 26 26℃ 수원
  • 30 30℃ 청주
  • 30 30℃ 대전
  • 30 30℃ 전주
  • 29 29℃ 광주
  • 31 31℃ 대구
  • 26 26℃ 부산
  • 30 30℃ 제주

이번에 새로 나온 삼성 폴더블폰 '갤럭시 폴드'의 실물 두께

삼성전자 '갤럭시 폴드' 화면을 다 펼쳤을 때는 기존 스마트폰 두께와 별반 차이없어 보이지만 반으로 접었을 때는 다소 두꺼워 보인다는 반응이 줄을 잇고 있다.

장영훈 기자
입력 2019.02.22 16:21

인사이트삼성전자 폴더블폰 '갤럭시 폴드' 실물 모습 / 온라인 커뮤니티


삼성전자 최초의 폴더블폰 '갤럭시 폴드' 최초 공개두께와 무게는 미공개…폴더블폰의 한계점으로 지적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그동안 베일에 쌓여있던 삼성전자 최초의 폴더블폰 '갤럭시 폴드(Galaxy Fold)'가 드디어 공개됐다.


지난 20일(현지 시간) 삼성전자는 미국 샌프란시스코 빌 그레이엄 시빅 센터에서 '삼성 갤럭시 언팩 2019' 행사를 개최하고 폴더블폰 '갤럭시 폴드'를 선보였다.


'갤럭시 폴드'가 공개되자 행사에 참석한 관객들은 일제히 뜨거운 환호와 함성을 쏟아냈고 포털과 SNS상에서는 '갤럭시 폴드'가 도배되는 등 연일 화제를 모으고 있다.


삼성전자가 공개한 '갤럭시 폴드'는 상용화된 폴더블폰으로서는 세계 최초다.


인사이트삼성전자 폴더블폰 '갤럭시 폴드' 실물 모습 / 온라인 커뮤니티


중국 스타트업 로욜(Royole)이 지난해 삼성전자보다 먼저 폴더블폰 '플렉스파이(FlexPai)'를 공개해 '세계 최초의 폴더블폰' 타이틀을 가져갔지만 상용화된 폴더블폰은 삼성전자가 처음이다.


이번에 공개된 삼성전자 최초의 폴더블폰 '갤럭시 폴드'는 화면을 지갑처럼 반으로 접었을 때 4.6인치, 반대로 펼쳤을 때는 7.3인치 크기로 변신한다.


또 사용자가 원하는대로 화면을 '2분할' 혹은 '3분할'로 나눠서 사용할 수 있으며 여러 개의 어플을 동시에 실행시켜도 작동하는 멀티 액티브 윈도우 기능을 지원해 눈길을 끈다.


다만 문제는 가격과 두께다. 삼성전자는 4월 26일 미국에서 처음으로LTE '갤럭시 폴드'를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가격은 미국 달러 기준 1980달러(한화 약 222만 6,906원)다.


인사이트'삼성 갤럭시 언팩 2019'에서 '갤럭시 폴드' 소개하는 고동진 사장 모습 / YouTube 'Samsung'


'갤럭시 폴드' 두께가 두꺼워 보인다는 지적 잇따라NYT "주머니 속에 넣으면 두꺼워 불편함을 느낄 수도"


한국에는 5월 세계 최초로 5G 폴더블폰 '갤럭시 폴드'를 선보인다는 점에서 가격은 250만원대가 될 것으로 보인다.


기존 프리미엄 스마트폰보다 훨씬 가격이 높다는 점에서 실제 수요로 이어질지 여부는 아직 불투명하다.


여기에 화면 접었을 때의 '갤럭시 폴드' 두께가 기존 스마트폰보다 두껍다는 점도 걸림돌로 작용한다. 현재 삼성전자는 '갤럭시 폴드' 두께와 무게 모두를 공개하지 않았다.


화면을 다 펼쳤을 때는 기존 스마트폰 두께와 별반 차이없어 보이지만 반으로 접었을 때는 다소 두꺼워 보인다는 것이 대부분의 반응이다.


인사이트삼성전자 폴더블폰 '갤럭시 폴드' 실물 모습 / 온라인 커뮤니티


물론 삼성전자가 오랜 연구 끝에 개발한 정교한 힌지(Hinge) 기술이 적용돼 마치 책과 같이 부드럽고 자연스럽게 화면을 접었다 펼칠 수 있도록 구현해 냈다는 점은 대단하다.


하지만 '갤럭시 폴드' 실물을 접한 대부분의 누리꾼들은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상에서 두께가 두껍다고 느껴 이를 보완할 필요성이 시급해 보인다는 지적이다.


실제 미국 일간 뉴욕타임스(NYT)는 삼성전자 폴더블폰 '갤럭시 폴드'에 대해 "제품을 접어 주머니 속에 넣으면 두꺼워 불편함을 느낄 수 있다"고 꼬집었다.


뉴욕타임스는 또 "디스플레이를 구부린 탓에 떨어졌을 때 더 충격에 약할지도 알 수 없다"고 우려를 드러냈다.


인사이트'삼성 갤럭시 언팩 2019'에서 '갤럭시 폴드' 소개하는 고동진 사장 / 사진제공 = 삼성전자


삼성전자, 올해 '갤럭시 폴드' 목표 판매량 100만대고동진 사장 "새로운 모바일 기기의 시대가 시작됐다"


한편 고동진 삼성전자 IM부문장(사장)은 '삼성 갤럭시 언팩 2019' 행사 직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폴더블폰이 아직 시기상조라는 일각의 부정적 시각에 대해 조목조목 반박에 나섰다.


고동진 사장은 "'갤럭시 폴드'를 원하는 사용자도 있을 것"이라며 "스마트폰과 태블릿이 융합되는 새로운 모바일 기기의 시대가 시작됐다"고 폴더블폰 성공에 대해 강한 자신감을 내비쳤다.


그러면서 "개발 중인 제품을 직접 사용해보면서 자신감이 생겼다"며 올해 '갤럭시 폴드' 목표 판매량을 100만대 이상으로 잡았다.


삼성전자 폴더블폰 '갤럭시 폴드'는 과연 고동진 사장의 자신감대로 흥행몰이를 할 수 있을까. 또 한계로 지적된 두께를 어떻게 해결할지 앞으로의 삼성전자 행보가 주목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