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즙 '팡팡' 터지는 봄 한정판 '딸기맛 초코파이·망고맛 후레쉬베리' 나왔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피스타치오에 딸기잼 더한 '민트색 초코파이'


[인사이트] 김유진 기자 = 아직 롱패딩만 찾을 정도로 날씨가 춥지만 제과 업계에는 벌써 봄이 찾아왔다.


12일 오리온은 봄을 맞아 대표 파이 제품 '초코파이'에 피스타치오와 딸기잼을 더한 한정판 제품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초코파이 피스타치오&베리'는 제품 상자가 파스텔 톤 바탕에 꽃과 과일로 디자인돼 있어 보기만해도 봄기운이 느껴진다. 특히 '봄' 하면 떠오르는 분홍색 대신 민트색이 바탕에 깔려있는 점이 눈에 띈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오리온 관계자는 "이번 한정판 제품에는 봄을 상징하는 색으로 분홍색 대신 새싹의 파릇함을 떠올리게 하는 민트색을 선택해 차별화를 시도했다"고 설명했다.


초록색은 초코파이 속에서도 찾을 수 있다. 겉모습은 오리지널 제품과 똑같아 보이지만 반으로 갈라보면 마시멜로 양옆으로 피스타치오를 품은 초록색 속살을 발견할 수 있다.


마시멜로 속에는 딸기잼도 들어있어 더욱 달콤한 냄새가 나고 한 입 베어 물면 달콤한 마시멜로 맛과 함께 숨어 있던 딸기잼이 존재감을 드러내는 것을 느낄 수 있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망고 품고 예쁜 비주얼 자랑하는 '후레쉬베리'


'후레쉬베리'도 봄 한정판으로 선보인다. '후레쉬베리 애플&망고'는 후레쉬베리의 부드러운 크림에 사과잼과 망고 크림을 더한 상큼한 맛이 특징이다.


'후레쉬베리 애플&망고'는 봉지를 뜯자마자 진한 망고향이 퍼져 먹기 전부터 '망고 덕후'들의 마음을 설레게 한다.


빵 사이에 크림이 꽃 모양으로 예쁘게 들어가 있어 보자마자 카메라를 꺼내 들 정도로 예쁜 비주얼을 자랑한다. 반으로 가르면 노란색 사과잼이 하얀 망고 크림과 어우러져 있어 달콤한 맛을 상상하게 한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사과잼과 망고 크림은 맛도 찰떡궁합이다. 두 가지 맛이 합쳐져 새콤하면서도 단맛이 나는 동시에 입안 가득 망고 향을 느낄 수 있다.


'초코파이 피스타치오&베리'와 '후레쉬베리 애플&망고'와 함께 '생크림파이'도 크렌베리 딸기잼을 더해 봄 한정판 '생크림파이 베리베리'으로 출시된다.


상큼한 맛을 즐길 수 있는 오리온의 한정판 제품으로 곧 다가올 봄을 좀 더 일찍 만나보자.


인사이트사진 제공 = 오리온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