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11일)자 레스터 시티 경기에서 손흥민의 '무릎 세리머니'가 특별했던 이유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김천 기자 = 3경기 연속골을 터뜨린 손흥민이 태극기 앞에 무릎을 꿇었다.


11일(현지 시간) 토트넘 홋스퍼 FC는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레스터 시티 FC와 2018-19시즌 프리미어리그(PL) 경기를 가졌다.


이날 손흥민은 최전방을 담당하는 공격수로 선발 출전했다. 그는 페르난도 요렌테와 투톱을 이루며 상대를 압박했다.


경기의 흐름을 먼저 가져온 것은 토트넘이었다. 전반 33분 다빈손 산체스는 헤딩골로 리드를 가져왔다.


이어 후반 18분에는 크리스티안 에릭센이 추가 골을 기록했다.


Premier league Live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레스터는 2-0으로 뒤지는 상황에서도 쉽게 물러서지 않았다. 레스터는 후반 31분 제이미 바디가 골을 넣으며 추격해왔다.


하지만 경기의 쐐기를 박은 건 손흥민이었다. 손흥민은 후반 추가시간 중앙에서 공을 잡고 거침없이 드리블했다.


60m를 질주한 손흥민은 강력한 왼발 슈팅으로 레스터의 골망을 흔들었다. 왓포드전부터 시작된 3경기 연속 골이었다.


골을 넣은 손흥민은 세리머니를 펼쳤다. 그는 태극기 앞에서 슬라이딩하며 무릎을 꿇었다. 런던에서 홀로 고군분투하는 한국 선수와 펄럭이는 태극기는 보는 이들에게 감동을 전해줬다.


경기를 본 축구 팬들은 "세리머니에 이러한 감동이 숨겨져 있는 줄은 몰랐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극찬했다.


인사이트Twitter 'SpursOfficial'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