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시작 20분 만에 맨시티에 3골 내주고 '멘탈 붕괴'된 첼시 골키퍼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첼시가 맨체스터 시티에 6골을 내어주며 '대패'했다.


맨시티는 경기 시작을 알리는 휘슬이 울린 지 24분 5초 만에 무려 4골을 퍼부었고, 이를 모두 막아내지 못한 골키퍼는 절망했다.


11일(현지 시간) 영국 맨체스터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는 '2018-19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6라운드 경기, 첼시와 맨시티의 경기가 열렸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이날 맨시티는 전반 4분 만에 첫 골을 터트렸다. 기습적인 프리킥 후 베르나르두 실바가 골대 앞으로 올려준 크로스를 라힘 스털링이 골로 연결했다.


이어 전반 13분엔 세르히오 아구에로가 대포알 같은 중거리 슛을 보여줬으며, 이로부터 6분 뒤엔 상대의 헤더 실수를 아구에로가 놓치지 않고 마무리했다.


전반 20분도 채 되기 전에 순식간에 3골을 허락한 첼시 골키퍼 케파 아리사발라가. 그는 3-0 상황을 마주하자 그라운드에 엎드려 좌절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케파의 뒤로 보이는 3-0 전광판과 기뻐하는 맨시티 선수들의 모습이 겹쳐 보이며 안타까움을 더한다.


그러나 케파는 이후에도 연달아 3골을 허락하며 6-0으로 경기를 마쳤다.


한편 경기 후 '후스코어드닷컴'은 6골을 내준 케파에게 5.1점 이라는 최하점을 부여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